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대기 "대통령실 근무 5번째인데, 과거에도 공채 사례없어"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2.08.24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野의 '사적채용' 의혹에 반박

    23일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대통령실 사적 채용, 관저 수주 이권 개입,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국민대 논문 표절 의혹 등에 대해 집중 공세를 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운영위에서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과 관련한 야당의 추궁에 "저도 대통령실 근무가 지금 5번째인데 과거에도 대통령실 공개 채용 사례는 제가 알기론 없다"며 "(사적 채용이라는 용어는) 공개 채용의 반대 개념으로 나온 '신조어'라 생각한다"고 했다. 과거 청와대에서도 인사는 공개 채용 방식이 아닌 '별정직' 채용으로 이뤄졌다는 주장이다. 대통령실 내 별정직과 일반 공무원 비율은 과거 청와대와 비슷하다고도 했다.

    김 실장은 김건희 여사의 석사 논문이 연구 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론 낸 국민대 입장에 대한 질문을 받고 "국민대 전문가들이 판정한 것"이라며 "제가 여기에 대해 말할 입장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김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숙명여대 교수의 사과 요구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질의에는 답하지 않았다.

    민주당 박영순 의원은 '건진법사 이권 개입'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자체 조사에 착수한 것을 언급하며 "건진법사를 수사하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김 실장은 "대통령실이 민간인에 대해서 수사를 하라 마라 이럴 입장은 아니다"라며 "'지라시'에 그런 내용이 나와서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야당 의원들이 김 여사 공세를 계속하자,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지인의 딸이 청와대에 근무했었던 사실을 거론하면서 "불법적 특혜 채용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며 맞섰다.

    김 실장은 야당의 사퇴 압박에는 "사의를 표명할 권한이 없다"며 일축했다. 김 실장은 '최근 국정 전반에 대한 난맥상으로 인해 윤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적 있느냐'는 민주당 김수흥 의원의 질문에 "없다"며 "저희(대통령비서실 소속 참모진)는 대통령이 필요하면 쓰는 거고, 필요 없다면 나가야 되는 입장"이라고 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03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