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준석, 尹대통령을 신군부에 빗대 논란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2.08.24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법원에 '비대위 정지' 탄원서 내며 "절대자가 사태주도, 신군부처럼…"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신군부(新軍部)'에 비유하며 비상대책위원회 효력 정지 가처분 인용을 호소하는 내용의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23일 나타났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9일 서울남부지법 재판부에 제출한 자필 탄원서에서 "사태를 주도한 절대자는 지금의 상황이 사법부에 의해 바로잡아지지 않는다면 비상계엄 확대에 나섰던 신군부처럼 비상상황 선포권을 더욱 적극 행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썼다. '절대자'와 '신군부'는 윤 대통령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이 전 대표는 탄원서에서 당대표 주자로 꼽히는 김기현 의원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배후에 윤 대통령이 있다는 취지의 주장도 했다. 그는 "(둘은) 이번 가처분 신청을 두고 법원의 권위에 도전하는 수준의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며 "어떤 절대자가 그들에게 면책 특권을 부여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당내에서는 "전직 여당 대표가 소속 대통령을 신군부에 빗댄 것은 선을 넘었다"는 말이 나왔다. 주호영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표가 독재자가 된 것 같다"며 "'당 법률지원단 검토 보고에 비춰보니 절차에 하자가 없고 기각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한 것인데 이게 무슨 법원의 권위에 대한 도전이냐"고 했다. 김기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전 대표를 겨냥해 "안전핀이 뽑힌 수류탄은 정말 위험하다"며 "상상은 자유이지만, 그 상상이 지나치면 망상이 되어 자신을 파괴한다는 교훈을 되새겨 보았으면 한다"고 했다.
    기고자 :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74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