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대통령 "정치복지 아닌 약자복지 위해 특단 조치"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8.24 / 통판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런 비극 또다시 발생하지 않게 어려운 국민을 각별히 살피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수원 세 모녀 사건'과 관련해 "복지 정보 시스템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그런 주거지를 이전해서 사는 분들에 대해 어떤 특단의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1일 수원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세 모녀는 주소지와 실거주지가 달라 위기 가구 여부를 파악하는 사회 보장 정보 시스템 사각지대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여러분도 수원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세 모녀가 중증 질환과 극심한 채무에 참 어려운 삶을 이어가면서 고통스러운 삶을 마감한 기사를 다들 보셨을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저는 우리 자유와 연대의 기초가 되는 복지에 관해 그동안 정치 복지보다는 약자 복지를 (추구했다)"며 "자신의 어려움을 한목소리로 낼 수 없는 약자들을 찾아 이분들의 어려운 삶을 배려하겠다고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려 왔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특단의 조치'를 언급하면서 "중앙정부에서는 이분들을 잘 찾아서 챙길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고, 자치단체와 협력해서 이런 일들이 또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대통령으로서 어려운 국민을 각별히 살피겠다"고 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언급한 '약자 복지' 의미에 대해 "약자인 척하는 강자를 돌보는 복지가 아니라 소리를 낼 수 없는 약자를 돌보는 게 약자 복지"라고 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69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