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김원웅·윤미향 파렴치 비리, 文 정권 비호도 공범

    발행일 : 2022.08.23 / 여론/독자 A3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가보훈처장은 김원웅 전 광복회장의 비리와 관련해 "광복회의 불법이 지난 정부에서 분명히 드러났는데도 제대로 수사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정권의 비호를 받은 비리로 보인다"고 했다. 김 전 회장의 횡령 혐의가 지난 1월 이미 드러났는데 문재인 정부가 조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 전 회장은 국가유공자 자녀에게 장학금을 주겠다는 명목으로 국회 내 카페 운영 수익금 수천만원을 빼돌려 개인 옷값과 이발·마사지비로 썼다. 하지만 문 정부는 추가 조사하지 않았다. 새 정부 들어 실시된 감사에서 8억원대 횡령·배임 혐의와 수천만원의 법인 카드 유용 혐의가 추가로 드러났다. 그는 자기 모친의 위인전(430쪽)을 백범 김구 편(290쪽)보다 크게 만들고 자신의 출생 장면(2쪽)까지 넣었다. 공금으로 가족 우상화를 한 것이다. 이런 파렴치 비리를 정권이 사실상 눈감아준 것이다.

    문 정부는 5년 내내 친일 몰이를 정권 운용 도구로 이용했다. 민주당은 '한일 갈등이 총선에서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란 보고서도 만들었다. 이런 정권 코드에 맞춰 김 전 회장은 2019년 취임 직후부터 친일 몰이에 나섰다. 이승만 대통령과 안익태 선생, 백선엽 장군을 '친일 반역자'로 매도했다. 민정당 당료를 지내고 국회의원까지 달아놓고 "대한민국 역대 정부는 반민족 친일"이라고 했다. 추미애 전 장관 등 정권 인사들에겐 독립운동가 이름의 각종 상을 뿌렸다.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지켜야 할 광복회장이 역사적 사실까지 왜곡하며 정치적 논란을 일으켰지만 문 정부는 제지하지 않았다. 오히려 문 전 대통령은 김 전 회장의 황당한 광복절 기념사를 듣고 박수를 쳤다. 이재명 의원은 "내 마음의 광복형"이라고 했다. 민주당 핵심 인사들도 "김 회장의 말을 깊이 새긴다"며 옹호했다. 이번에 그의 비리가 추가로 드러났지만 문 정권 인사들은 침묵하고 있다. 민주당은 "공식 입장이 없다"고 했다.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의원이 위안부 할머니 이름을 팔아 모은 돈으로 자기들 배를 불린 사실이 드러났을 때도 문 정권은 침묵했다. 윤 의원은 아직도 의원직을 달고 있다. 윤 의원 제명안은 국회 윤리위에서 잠자고 있다. 문 정권과 민주당의 비호 없이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겠나.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11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