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권리당원 전원투표가 대의원대회 의결보다 우선'… '개딸' 입맛대로 野 당헌개정 논란

    양승식 기자

    발행일 : 2022.08.23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권리당원엔 李 강성 지지자 많아… 박용진 "대의원대회 무력화돼"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당헌에 신설한 '권리당원 전원 투표' 조항을 두고 22일 '이재명 사당화'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지금까지 민주당 최고 의결 기관은 전국대의원대회였는데, 당무위원회가 지난 19일 '권리당원 전원 투표'가 대의원대회보다 우선한다고 새로 규정한 것이다. 대의원엔 구주류인 친문(親文)계가 많고, 권리당원에는 이재명 의원의 강성 지지층인 '개딸'이 많다. 이 의원이 당대표가 되면 당의 주요 사안을 전원 투표를 통해 입맛대로 좌우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 의원은 이날 "권리당원 규모를 200만명 규모까지 늘리겠다. 민주당을 당원민주주의를 실천하는 당원의 당으로 만들겠다"고도 했다.

    당대표 후보인 박용진 의원은 이날 당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대의원대회가 사실상 무력화된다"며 당헌 개정을 반대했다. 박 의원은 "(권리당원 전원 투표를) 최고 의결 기구라고 굳이 규정함으로써 대의원대회, 중앙위원회, 당무위원회, 최고위원회도 사실상 무력화할 수 있다"며 "당의 혼란과 정치적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 큰 문제는 당의 최고 의결 단위를 변경하는 이 중요한 사항이 제대로 된 토론과 공감이 이뤄지지 않고 속전속결로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어떤 위험과 우려가 있는지 논의 한 번 못 하고 표결만 진행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논란이 된 당헌 개정안은 24일 중앙위원회를 거쳐 확정된다. 이재명 의원은 이날 지지자들과의 만남에서 '당헌 80조' 논란과 관련해 "기소되면 바로 직무가 정지된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꽤 많은 것 같은데 그렇지 않다"며 "즉시 정지하고 징계를 요청할 수 있는 것은 사무총장 재량 조항으로, 아무 문제 없다"고도 말했다.

    당에서는 지도부를 친명(親明)계가 싹쓸이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이 의원의 득표율은 80%에 육박하고 있고, 지금까지 추세대로라면 지도부 9명 중 7~8명은 이 의원과 친명계가 채우게 된다. 조응천 의원은 "지도부 내에 비주류가 40%, 아무리 적더라도 30% 정도의 세력은 갖고 있는 게 정상이었다"며 "이런 식이라면 비명(非明)계는 목소리도 내지 못하고 내부 총질 한다고 문자 폭탄이 날아올 상황"이라고 했다.
    기고자 : 양승식 기자
    본문자수 : 108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