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최재형 "尹대통령, 이준석을 품어야"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2.08.23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혁신위 "공천부적격 심사 권한, 공관위서 윤리위로 일부 분산"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인 최재형 의원은 22일 "큰 틀에서 정권 교체나 정권 재창출이라는 지향점이 같다면 윤석열 대통령이 이준석 전 대표를 품는 것도 우리 당에 대한 국민 지지를 확장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최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윤 대통령이나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이 이 전 대표를 품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모든 것을 다 담을 수 있는 큰 그릇"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당 내홍을 봉합하기 위해서는 윤 대통령이 나서서 이 전 대표를 포용해야 한다는 취지다.

    최 의원은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논의와 관련해서는 "이 전 대표 언행이 절제되지 않고 거친 부분이 많고, 그게 사태를 악화시킨 부분도 있다"면서도 "정치 행위가 말을 주로 하는 것인데 정치적 의도를 갖고 한 발언에 대해 어떤 제재를 가하는 것은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당 윤리위원회는 지난 19일 입장문을 내고 윤 대통령을 직격하는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가능성을 시사했었다.

    이런 가운데 최 의원이 이끄는 혁신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공천관리위원회의 후보자 검증 권한을 윤리위원회로 옮기는 내용의 공천 제도 개혁안을 '1호 혁신안'으로 결정했다. 당대표가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구성하는 공천관리위에 집중됐던 공천 권한을 당대표의 영향을 받지 않는 윤리위로 일부 분산시키겠다는 것이다.

    최 의원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천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지금까지 공천관리위로 일원화돼 있던 공천 기능 중 후보자 부적격 심사에 관한 권한을 분산해 그 기능을 윤리위에 부여하는 방안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리위의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윤리위원장의 임기를 현재 1년에서 당대표 임기(2년)보다 긴 3년으로 하고, 윤리위원장과 윤리위원 임명 절차를 최고위 의결뿐 아니라 상임전국위 추인을 받도록 하는 안을 마련했다"고 했다.
    기고자 :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98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