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對中무역 4개월째 적자 행진, 수교 30년만에 처음

    이벌찬 기자

    발행일 : 2022.08.23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교역품목 70%인 3835개가 적자
    중국산 반도체 수입액 25%늘어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처음으로 대중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대중 무역적자는 6억6700만달러(약 8968억원)에 달해 월간으로도 적자가 예상된다. 대중 무역 수지는 지난 5월 10억 9000만달러의 적자를 시작으로 6월(-12억1000만달러)과 7월(-5억7000만달러)에도 적자 행진을 이어갔다. 올해는 연간 기준으로도 적자를 기록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대중무역 수지는 1993년 이후 작년까지 한 해도 거르지 않고 흑자였고, 특히 4개월 연속 적자는 전례가 없다. 수출 중심 경제인 한국은 대중 수출 의존도(작년 기준 25.3%)가 높아 대중 무역적자가 고착되면 타격이 크다.

    대중 무역적자는 한국이 생산한 중간재를 중국이 완제품으로 만들어 세계에 수출하던 기존 수출입 구조가 무너진 결과다. 지난 10년간 한국산 스마트폰·생활가전·TV·자동차 등이 중국에서 경쟁력을 잃으면서 한국 기업들은 현지 사업을 축소하거나 철수했고, 이는 대중 수출 감소로 이어졌다. 2010년부터 자국 기술 기업을 육성해 한국산 중간재 의존도를 낮추고자 했던 중국의 산업 정책도 영향을 끼쳤다. 한국이 강점을 가진 디스플레이(BOE)·이차전지(CATL·BYD) 등 품목에서도 최근 중국산이 세계 점유율 1위에 오르며 자국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반면 한국은 중국산 원자재·중간재 수입을 지속적으로 늘렸다. 고영화 베이징대 한반도연구소 연구원은 "중국의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기업들이 생산한 저가 전력용 반도체(전력 흐름을 제어하는 부품), 가전용 반도체(MCU)가 한국에 대량 수출되고 있다"고 했다. 실제로 지난달 대중 반도체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25.1% 늘었다. 각 산업 분야 핵심 원자재의 중국 의존도는 80%를 웃도는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들어 공급망 차질로 중국산 원자재 값이 폭등한 것도 대중 무역적자 폭을 키웠다는 분석이다. 올해 상반기 대중 교역 품목 5448개 가운데 적자 품목 수는 3835개(70.4%)에 달한다.
    기고자 : 이벌찬 기자
    본문자수 : 103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