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복숭아, 수박 제치고 '여름 1등 과일'

    이미지 기자

    발행일 : 2022.08.22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1인가구 늘며 큰 수박대신 인기
    값싸고 '복숭아 레시피'도 한몫

    복숭아가 수박을 제치고 여름 대표 과일로 등극했다. 1인 가구가 늘면서 크기가 큰 수박 대신 한 번에 하나씩 먹을 수 있는 복숭아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는 지난달 1일부터 이달 18일까지 매장에서 판매한 과일과 수박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복숭아가 매출 1위를 차지했다고 21일 밝혔다. 2020년과 2021년에는 수박이 여름 과일 매출 1위를 차지하고 복숭아는 2위에 머물렀다.

    반면 올해 복숭아 매출은 전년보다 22.9% 늘고, 수박 매출은 8.7% 줄어들면서 1·2위의 자리가 바뀌었다. 1~2인 가구가 늘면서 한 번에 소비하기 힘든 수박 대신 복숭아로 수요가 옮겨 간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수박 전체 매출은 줄었지만 블랙망고수박이나 까망애플수박처럼 크기가 작은 수박 매출은 11.5% 늘었다.

    수박 가격이 비싸지고, 복숭아 가격이 떨어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백도 복숭아(상·4.5㎏) 도매가격은 2만780원으로 작년에 비해 7% 하락했지만 수박(상·1통) 가격은 2만4860원으로 28% 급등했다.

    최근 젊은 세대 사이에서 납작복숭아처럼 특이한 품종의 복숭아를 먹거나 복숭아 속을 파낸 뒤 요구르트를 채워서 먹는 것이 유행한 것도 복숭아 판매를 늘렸다.
    기고자 : 이미지 기자
    본문자수 : 66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