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文사저 경호구역 300m로(울타리로부터 최대) 확장… 검문 검색도 강화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8.22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尹, 김진표 의장 건의 듣고 지시"
    여권 "국민 통합"… 文측 "환영"

    경남 양산 평산마을의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인근 경호가 강화됐다. 대통령 경호처는 21일 언론 공지를 통해 "문 전 대통령 사저 울타리까지였던 경호 구역을 울타리로부터 최대 300m로 확장해 재지정했다"고 밝혔다. 경호처는 "평산마을에서의 집회 시위 과정에서 모의 권총, 커터칼 같은 안전 위해 요소가 등장하는 등 전직 대통령 경호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라며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평산마을 주민들의 고통도 고려했다"고 했다.

    경호처는 확장된 경호 구역 내에서 검문 검색, 출입 통제, 위험물 탐지, 교통 통제, 안전 조치 등 경호 경비 차원의 활동을 강화한다. 이에 따라 기존 300m 이내 범위에서 마이크나 확성기를 사용해 막말과 욕설로 문 전 대통령을 비판하던 시위는 차단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경호처 관계자는 "시위를 원천 봉쇄하는 것은 아니고 범위 내 출입 통제를 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판단할 경우 차단하게 된다"고 했다.

    경호처의 이번 조치는 윤석열 대통령 지시에 따른 것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19일 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단 만찬에서 김진표 의장에게 관련 건의를 받고 김용현 경호처장에게 경호 강화 검토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김 의장 건의를 수용해 경호 강화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평산마을에선 지난 5월 문 전 대통령이 내려간 이후 석 달 넘게 욕설과 소음을 동반한 시위가 벌어졌다. 최근엔 한 60대 남성이 문 전 대통령 부부에게 막말과 욕설을 퍼붓고 비서실 인사를 공업용 커터칼로 협박하다 체포되는 사건도 벌어졌다.

    여권에선 "윤 대통령의 이번 조치는 국민 통합 행보 차원"이라는 말도 나온다. 윤 대통령은 지난 6월 7일엔 "대통령 집무실(인근)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다. 다 법에 따라 되지 않겠느냐"라고 하면서 야권 인사들의 반발을 샀다. 문 전 대통령 측은 이번 조치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경호 강화 조치에 따른 엄정한 법 집행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02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