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인플레 부추기는 플랫폼] (上) 3200만명이 배달앱 쓰는데, 물가엔 제대로 반영 안돼

    정석우 기자

    발행일 : 2022.08.22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외식물가 두달째 8% 넘게 올라… 배달비 포함땐 상승폭 더 커질 듯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한 외식이 생활의 일부로 자리 잡았지만, 통계청이 발표하는 소비자물가에는 배달비 항목이 없어 플랫폼 때문에 물가가 오르는 현실을 정확하게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외식 물가는 식재료 가격과 인건비 인상 등의 여파로 최근 두 달 연속 8%대(전년 동월 대비) 상승했는데, 배달비를 포함할 경우 실제 물가 상승 폭은 더 클 수 있다는 것이다. 21일 앱 빅데이터 업체인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 6월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쿠팡이츠 등 배달앱 이용자 수는 3182만명(중복 포함)에 달했다.

    통계청은 이르면 2025년부터 갈비탕과 치킨, 피자, 김밥 등 39개 외식 품목을 조사하면서 배달비를 포함한 외식 물가를 따로 집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지금도 외식 품목을 조사할 때 배달비를 일부 반영하고 있지만, 초보적인 수준이라는 게 통계청 설명이다.

    먼저 조사 방식에서 한계가 있다. 외식비는 매장을 방문해 직접 식사하는 경우와 가정이나 직장으로 배달 주문하는 경우로 나뉜다. 이 경우 자장면과 치킨 등 배달 비중이 높은 품목은 배달비를 포함한 가격을, 삼겹살 등 방문 식사가 많은 품목은 배달비를 빼고 조사한다.

    배달비를 따로 집계하지 않는 것도 문제다. 지난달 외식 물가 상승률은 8.4%였다. 이 가운데 자장면(11.9%), 치킨(11.4%) 등 배달 비중이 높은 품목은 외식 물가 평균 상승률을 웃돈다. 하지만 배달할 때 가격과 매장 방문 시 가격이 구분돼 있지 않다. 물가 상승분 중에서 음식값과 배달비 인상이 각각 어느 정도 비중을 차지하는지 알 수 없는 것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주요 배달앱 업체를 통해 평균 배달비를 조사해 집계하는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며 "지수 개편 이전이라도 품목별로 배달 주문과 매장 식사 비중을 조사해 물가 조사 방식을 더 정교하게 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기고자 : 정석우 기자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95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