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검찰, 민주당 중진의원 측근 압수수색

    이세영 기자

    발행일 : 2022.08.20 / 사회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수억원대 불법 자금 받은 혐의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중진 정치인의 핵심 측근인 이모(59)씨가 수억원대 불법 자금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이씨의 주거지 등을 압수 수색한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이씨는 민주당 사무부총장 출신이며 2017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선대위 부본부장, 지난 대선 때 이재명 후보 선대위 부본부장을 각각 지냈다. 그는 2016년, 2020년 국회의원 총선과 올해 3월 보궐선거 등에 민주당 공천으로 서울의 한 지역구에 출마했다가 낙선하기도 했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김영철)와 공공수사2부(부장 이상현)는 지난 18일 이씨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알선 수재) 및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와 관련해 이씨와 관련자들의 사무실, 주거지 등을 압수 수색했다. 이씨는 2019년부터 3년간 한 사업가에게서 수차례에 걸쳐 수억원어치의 금품과 골프채 등을 받은 혐의가 있다. 이씨의 가족이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도 있다. 검찰은 이씨가 금품과 함께 사업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을 받았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 사건은 지난 3월 이씨에게 금품을 건넨 의혹이 있는 사업가의 비서 출신이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이에 대해 반부패수사2부가 수사하고 있었는데 선관위가 선거법 위반 혐의를 고발하면서 공공수사2부도 수사에 참여하게 됐다고 한다.

    검찰은 압수 수색에서 확보한 증거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이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이씨의 범죄 혐의에 민주당 중진 정치인이 관련됐는지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한다. 검찰 관계자는 "이씨에게 건너간 금품이 불법 청탁과 함께 다른 정치인에게 전달된 것이 아닌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고자 : 이세영 기자
    본문자수 : 84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