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李 방탄 꼼수'野 당헌 개정안 의결

    박상기 기자

    발행일 : 2022.08.20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비명계 "당헌 원래 취지서 후퇴"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당무위원회를 열어 '이재명 방탄용 꼼수'라는 비판이 나온 당헌 80조 개정안을 의결했다. 당헌 80조 1항의 '당직자가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됐을 때 직무를 정지한다'는 내용은 그대로 뒀지만, 직무 정지 조치를 취소할 수 있는 '구제' 결정을 당 윤리심판원이 아닌 당무위가 하도록 3항의 내용을 바꾼 개정안이다. 윤리심판원은 외부 인사가 원장인 독립 기구이지만, 당무위는 당대표가 의장을 맡는다. 이재명 의원이 당대표에 선출된 뒤 기소되면 당직 정지 여부를 이 의원이 주도적으로 결정하게 되는 것이다.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는 지난 16일 당헌 80조 1항의 '기소되면 당직 정지'를 '1심에서 금고 이상 유죄 판결 때 당직 정지'로 바꾸는 개정안을 의결했지만, 비상대책위는 17일 1항은 두고 3항만 바꾸는 쪽으로 내용을 바꿔 당무위에 올렸다.

    윤영찬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중립적이고 상식적인 판단이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윤리심판원에 판단을 맡기는) 규정을 뒀을 텐데 이걸 당대표가 위원장인 당무위에서 결정하도록 바꾼 건 원래 취지의 후퇴"라고 말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 의원이 검경 수사를 '정치 보복'으로 주장하는 상황이어서, 이번에 당헌이 개정되면 이 의원이 나중에 기소되더라도 당대표직이 정지될 가능성은 사실상 사라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홈페이지 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7일 '당헌 80조 완전 삭제'를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와 이틀 만에 5만명이 넘는 당원이 참여했다.
    기고자 : 박상기 기자
    본문자수 : 75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