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국회의장단 초청한 尹 "민생 위해 국회·정부가 밤낮 가리지않고 뜁시다"

    주형식 기자

    발행일 : 2022.08.20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단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로 초청해 만찬을 했다. 오는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예산과 법안 처리 등 국정 운영에 대한 국회의 협조를 요청하기 위한 자리였다. 윤 대통령은 "다음 달부터 정기국회가 시작되는데, 국민들께 국회와 정부가 민생을 위해서 밤낮 가리지 않고 열심히 뛰는 모습을 함께 보여드렸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청사 2층 누리홀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정진석·김영주 국회부의장,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을 접견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비서관이 배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만찬에 앞서 "여러 가지 법 개정들이 필요한 것들이 많이 있어서 저희도 국회에 법률안을 제출하겠습니다만, 주택 시장 안정을 위한 법안, 경제 활성화 법안, 미래 전략 산업, 먹거리 산업을 키우기 위한 법안 이런 것들을 세심하게 챙겨야 되는데 우리 의장님과 부의장님과 사무총장님께서 많이 도와주시기를 부탁드리겠다"고 했다.

    김영주 부의장은 "대통령이 야당 의원들을 많이 만나 의견을 들으시면 좋겠다"며 "지금은 국익을 생각할 때고, 그런 생각을 다 같이 공유해야 한다"고 했다. 김진표 의장은 "한국은 많은 부분에서 선도국가를 달성했지만 정치는 여전히 후진성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며 "다양한 원인이 있겠지만 여야 모두 팬덤정치의 영향으로 극단화한 탓이 크고 정치 경험이 많은 중진들에게 역할을 주지 못한 것도 하나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회 내에 연금·노동·교육 개혁 등 3대 과제를 논의하는 협의체를 설치할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장은 여야 협치 차원에서 국회의장단, 여야 중진(5선 이상), 국무위원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는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고자 : 주형식 기자
    본문자수 : 90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