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농구 잘해서 7044억원

    이영빈 기자

    발행일 : 2022.08.19 / 스포츠 A2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NBA 제임스, 계약 2년 연장

    르브론 제임스(38·사진)가 소속팀 LA 레이커스와 2년 동안 9710만달러(약 1285억원)를 받는 계약에 합의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18일 전했다. 이로써 제임스는 역대 미국 프로농구(NBA) 선수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선수가 됐다. 기존 계약 기간이 1년 남아 있어 2022-2023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을 예정이었는데, 기간을 2024-25시즌까지로 늘렸다.

    제임스가 앞으로 받을 누적 연봉은 약 5억3200만달러(약 7044억원)로, 역대 NBA 1위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종전 기록은 케빈 듀랜트(34·브루클린 네츠)의 5억800만달러(약 6726억원)였는데 이를 넘어섰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스테픈 커리(34)가 4억2900만달러(약 5680억원)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듀랜트와 커리를 포함해 누적 연봉 10위 안에 있는 선수들의 계약 기간은 짧게는 2025년까지다. 이 때문에 제임스의 연봉 킹 자리는 향후 3년간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레이커스는 제임스를 잔류시키며 이적 시장의 한 고비를 넘겼다. 제임스는 지난 시즌 경기당 평균 30.3점 8.2리바운드 6.2어시스트의 녹슬지 않은 기량으로 팀을 이끌었는데도 지원 사격을 받지 못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이에 팀을 떠날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지만, 제임스가 잔류하며 레이커스는 앤서니 데이비스(29)와 함께 두 선수를 중심으로 팀을 꾸려나갈 수 있게 됐다.

    계약에는 마지막 시즌에 잔류할지 떠날지를 제임스가 결정할 수 있는 조항이 있다. 이는 제임스의 장남 브로니 제임스의 NBA 진출과 맞물려 있다.

    제임스는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함께 뛴 켄 그리피 시니어-주니어 부자를 언급하며 "나의 마지막 시즌은 브로니와 함께 뛸 것이다. 브로니가 어디에 있든 나도 그곳에 있을 것"이라며 강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기고자 : 이영빈 기자
    본문자수 : 96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