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손주 돌보는 조부모, 월30만원 수당 준다

    장근욱 기자

    발행일 : 2022.08.19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서울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

    어린 손주를 돌보는 할머니·할아버지도 서울시로부터 월 30만원의 수당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서울시 공영 주차장의 '여성 전용 주차 구역'이 사라지고 아이를 동반한 가족이 이용할 수 있는 '가족 우선 주차 구역'이 생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8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오 시장은 "부모의 손길이 가장 많이 가는 0~9세 아이들을 서울시가 함께 키운다는 개념으로 종합 계획을 만들었다"고 했다.

    서울시는 우선 '육아조력자 돌봄 수당 및 바우처(이용권)'를 내년부터 신설하기로 했다. 36개월 이하 아이를 4촌 이내 친·인척에게 맡길 경우 최대 1년간 월 30만원 돌봄 수당을 지급한다. 손주를 돌보는 할머니·할아버지뿐만 아니라 조카를 보는 고모·이모도 수당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아이가 두 명이면 45만원, 세 명이면 60만원을 준다. 친·인척 외에 민간 도우미를 고용하는 경우 서울시 협력 민간 돌봄 기관에서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지급한다. 바우처는 아이 1명당 월 최대 30만원까지 지급한다. 지원 대상은 서울에 사는 기준중위소득 150% 이하(3인 가구 기준 월 소득 629만원 이하)인 가구다.

    서울시 관계자는 "내년 1만6000명을 시작으로 2026년까지 총 4만9000명에게 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5년간 1188억원이 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어린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의 외출을 편하게 한다는 차원에서 '여성 전용 주차 구역'을 영유아·임신부·이동이 불편한 가족을 동반한 차량이 우선 이용할 수 있는 '가족 우선 주차 구역'으로 바꾸기로 했다. 서울시는 "내년까지 시가 운영하는 공영 주차장의 여성 전용 주차 구역 1988자리를 모두 바꾸고 민간 주차장도 전환을 독려할 방침"이라고 했다. 또 아이가 갑자기 아플 때 병원에 데려다 주고 잠시 돌봐주는 '아픈아이 일시돌봄·병원동행 서비스'를 내년부터 5개 자치구에서 시범 운영한다.
    기고자 : 장근욱 기자
    본문자수 : 98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