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올해 어린이 수족구병 환자 급증… 전체 환자 수도 작년比 10배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발행일 : 2022.08.18 / 건강 A2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최근 어린이 수족구병이 유행하면서 환자가 크게 늘고 있다. 수족구병<사 진>은 콕사키 바이러스 등에 감염되는 질환으로, 여름과 가을철에 흔히 발생한다. 입안에 물집과 궤양, 손과 발에 수포성 발진이 생기는 게 특징이다.

    올해 수족구병 환자는 작년과 비교해 10배가량 늘었다. 질병관리청에서 공개한 수족구병 '의사환자 분율'(외래환자 1000명당 수족구병이 의심되는 환자 수)을 보면, 2020년과 2021년 28주의 수족구병 의사환자 분율은 0.9였으나, 올해는 10.3으로 높아졌다.

    강동경희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장한나 교수는 "거리 두기가 완화되고, 실내외 활동이 증가하면서 자연스레 바이러스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며 "대개는 감염 7~10일 후 자연적으로 회복되지만, 구토, 심한 두통, 의식 저하 등 신경학적 증상이 나타나면 뇌수막염 가능성을 두고 응급실 진료나 입원 치료를 받는 게 좋다"고 말했다.

    수족구병에 특별한 치료제는 없다. 증상 완화를 위해 해열 진통제를 쓰거나 입안의 궤양 때문에 삼키기가 어려워 수분을 섭취하지 못하는 경우, 수분 공급을 위해 정맥용 수액 치료를 하기도 한다.

    수족구병은 감염된 사람의 대변 또는 침, 가래, 콧물 등 호흡기 분비물 등을 통해 전파된다. 백신이 없어 예방이 최선이다. 대부분 유치원, 학교, 여름 캠프 등에서 직접 접촉으로 인해 전파되기 때문에 개인 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주변 환경을 깨끗하게 유지할 필요가 있다.
    기고자 :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본문자수 : 74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