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캠프출신 김형준 오사카 총영사, 尹경호 박건찬 후쿠오카 총영사, 유네스코 대사엔 박상미 교수

    김명성 기자

    발행일 : 2022.08.18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외교부는 17일 주유네스코 한국대표부 대사에 박상미 한국외대 국제학부 교수를, 주오사카 총영사에 김형준 전 청와대 춘추관장을 특임공관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박 내정자는 인류학 박사로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심사기구 의장과 문화재청 무형문화재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김 내정자는 지난 대선 때 국민의힘 선대본부 산하에서 논란이 됐던 네트워크본부 수석부위원장을 맡은 뒤 인수위 윤석열 당선인 비서실에서 국민소통팀장을 맡은 바 있다. 박건찬 전 경북경찰청장은 주후쿠오카 총영사에 임명됐다. 박 내정자도 대선 당시 윤석열 후보를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경호한 경호실장 출신이다. 이들 3명은 모두 현직 외교관이 아닌 정치인이나 학자 등 외부 인사를 기용하는 특임공관장이다.

    이와 함께 직업 외교관인 견종호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이 주밴쿠버 총영사에 임명됐다. 윤석열 정부가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대사와 주유엔 대사를 임명한 뒤 처음 발표한 공관장 인선이다.
    기고자 : 김명성 기자
    본문자수 : 50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