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日 강제징용에 "주권문제 충돌없이 보상받을 방안 강구"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8.18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일 관계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역대 최악인 일본과의 관계 역시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며 "양국이 미래 지향적인 협력관계를 강화할 때 양보와 이해를 통해 과거사 문제가 더 원만하게, 빠르게 해결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강제징용 문제가 어떻게 해결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일본 기자 질문에 "미래가 없는 사람들끼리 앉아서 어떻게 과거에 대한 정산을 할 수 있겠는가"라며 이렇게 답했다.

    윤 대통령은 "강제징용은 이미 우리나라에서는 대법원에서 확정 판결이 나왔고 그 판결 채권자들이 법에 따른 보상을 받게 돼 있다"며 "다만 그 판결을 집행해 나가는 과정에서 일본이 우려하는 주권 문제의 충돌 없이 채권자들이 보상받을 수 있는 방안을 지금 깊이 강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저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미쓰비시중공업 등 일본 전범 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대법원은 지난 2018년 피해자들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일본이 이를 외면하자 피해자 측이 배상금을 받기 위한 법적 절차를 진행해 관련 대법원 판결이 19일 나온다.

    윤 대통령은 "한일 관계는 특히 동북아와 세계 안보 상황, 공급망과 경제 안보 차원에서 보더라도 미래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야 하는 관계가 됐다"며 "양국이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 합리적인 방안을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김포~하네다 항공 노선 재개, 나토(NATO) 정상회의에서 기시다 총리와 한·미·일 정상회의 등을 언급하며 "미래 지향적인 한일 관계의 토대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1998년 미래 지향적 한일 관계를 목표로 제시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계승 의지를 재차 밝히며 "빠르게 한일 관계를 복원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90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