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임영웅씨 제발 '주제 파악' 좀 하세요"

    최보윤 기자

    발행일 : 2022.08.17 / 문화 A2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엄마 대신 치열한 티켓팅하던 2030세대의 '귀여운 불평' 화제
    규모 키워 2만석 고척돔서 공연

    '임영웅씨 이제야 주제 파악 좀 되신 거 같아요. 저도 이번엔 효도할 기회 잡을 수 있겠죠?'

    가수 임영웅<사진>이 오는 12월 서울 고척스카이돔(이하 고척돔)에서 앙코르 콘서트를 연다는 소식에 일부 팬들이 보인 반응이다. 지난 5월부터 '전국투어 단독콘서트'에 나섰던 임영웅은 지난 14일 공연 마지막 무대인 서울 콘서트에서 앙코르 계획을 발표했다. 2만여 석의 고척돔 입성은 트로트가수 최초다.

    그런 그가 '이제야 주제 파악이 됐다'니 무슨 말일까? 이는 지난 7월 임영웅의 서울 콘서트 티켓 예매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자 생긴 말이다. 그가 1만5000석의 올림픽 체조 경기장에서 사흘간 공연을 하는 것에 2030세대가 즐겨 찾는 몇몇 커뮤니티를 통해 '임영웅 제발 주제 파악 좀 하시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랐다. 네티즌들은 게시글에 수백 건의 댓글을 남기고 또 서로 게시글을 퍼다 나르면서 급격히 퍼졌다.

    언뜻 보면 '악평'인가 싶지만, 내용을 뜯어보면 정반대다. '왜 (6만여 석의) 잠실 주경기장이 아니고 (좌석 수가 적은) 체조 경기장에서 하느냐. 나 포함 효녀들이 울고 있다' '체조경기장은 당신을 담기엔 간장 종지' 등의 애교 섞인 '불평'이 이어졌다. 그러다 '잠실도 작다. 호남평야에서 해라'는 반응까지 나왔다.

    팬카페 회원만 18만명을 넘어선 임영웅의 콘서트는 이른바 '피케팅(피 튀기는 티켓팅 전쟁)'으로 불린다. 서울 콘서트 티케팅에선 동시 접속자 수 81만명에 대기 시간만 153시간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01일간의 전국 투어 콘서트를 마친 임영웅은 오는 12월 2일~4일 부산 벡스코에서, 또 10~11일 양일간 서울 고척돔에서 앙코르 콘서트를 연다.
    기고자 : 최보윤 기자
    본문자수 : 86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