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국인 美대통령 신뢰도, 트럼프 17%→바이든 70%

    워싱턴=김진명 특파원

    발행일 : 2022.08.17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89%가 '미국에 대한 호감 있다'

    미국의 정권 교체 후 한국인의 미국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가 급상승한 것으로 15일(현지 시각) 전해졌다.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 2~3월 세계 17국 국민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세계 문제에 관해 옳은 일을 하고 있다'는 질문에 한국 응답자 70%가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해인 2020년에는 같은 질문에 긍정적 답변을 한 한국인이 17%에 불과했다.

    올해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가 가장 높게 나타난 국가는 폴란드(82%)였다. 한국(70%)은 스웨덴(74%)에 이어 셋째로 높았다. 다른 조사 대상국에서는 모두 바이든 대통령의 신뢰도가 취임 첫해인 작년보다 하락했지만, 한국에서는 지난해보다 3%포인트 상승했다. 퓨리서치센터는 폴란드 응답자의 91%, 한국 응답자의 89%가 '미국에 대한 호감이 있다'고 답했다며, 미국에 대한 호감도와 바이든 대통령의 신뢰도가 비슷하게 움직이는 경향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번 조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세계 문제에 관해 옳은 일을 하고 있다'고 응답한 한국인은 12%에 그쳤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대해서는 5%에 불과했다.
    기고자 : 워싱턴=김진명 특파원
    본문자수 : 61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