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비명계 "명분없어, 창피하다"… 대다수 野의원은 침묵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2.08.17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박용진 "도덕적 논란 부를 것"
    3선 의원 7명 "개정 시기상조"
    친명 "우린 성직자 조직 아니다… 프레임 씌우면 누구든 기소당해"

    더불어민주당에서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는 '당헌 80조' 개정을 둘러싼 당내 반발이 커지고 있지만, 대다수 의원은 침묵하거나 동조했다.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당헌 개정안을 의결한 16일 열린 의원총회에선 비명계를 중심으로 "명분이 없다" "공론화가 되지 못했다"는 반발 목소리가 나왔다. 박용진 의원은 의총이 끝난 뒤 "당헌 80조 개정 관련 논의가 공론화하지 못한 부분이 유감이라는 뜻을 전달했다"며 "괜한 정치적 자충수가 되고 당의 도덕적 기준에 대한 논란을 가져오게 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조응천 의원은 "창피하다고 얘기했다"고 했다. 이와 함께 전해철·설훈 의원 등 비명계 의원 6명이 반대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명계 최고위원 후보인 송갑석 의원도 전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의원을 위한 개정이 아닌가 하는 국민적 시각이 분명히 있다"며 "이 의원은 물론 민주당에도 도움이 안 된다"고 했다.

    의총이 끝난 직후 일부 민주당 3선(選) 의원도 긴급 간담회를 열어 '당헌 개정은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모았다. 이원욱 의원은 이날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개정 필요성이 있다 하더라도, 시기적으로 지금 논의가 이뤄지는 게 적절치 않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불참한 의원들의 의견을 다 모아 비대위에 전달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긴급 간담회엔 민주당 3선 의원 23명 가운데 김경협, 남인순, 도종환, 민홍철, 이원욱, 전해철, 한정애 의원 등 7명이 참석했다.

    하지만 당헌 개정 문제에 대해 다수 의원은 침묵하거나 동조했다. 친명계 양이원영 의원은 의총에서 반대 의견을 낸 박 의원을 향해 "우리는 권력을 잡기 위한 정치 조직이지 성직자 조직이 아니다"라며 "도덕주의 정치에서 벗어나자"고 했다. 임종성 의원도 "우리가 성직자를 뽑는 게 아니지 않으냐"며 "프레임을 씌우면 누구든 기소될 수 있다"고 했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실제로 의원들 의견을 들어보면 대다수는 찬성하는 의원이 많다"고 했다. 그동안 이 의원을 향해 비판 목소리를 냈던 일부 친문 의원도 침묵하고 있다. 한 친문 의원은 "어차피 개정되는 상황에서 반대 목소리를 내 새 지도부에 시비 거는 모양새가 되는 게 부담스럽지 않겠느냐"고 했다. 다른 의원은 "총선을 앞두고 부정부패 혐의로 수사받는 의원들이 있어 눈치 보며 동조하는 분위기도 있다"고 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19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