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무너지는 필수 의료] (中) 난임·저체중 신생아 늘고 있는데… 맡아줄 젊은 의사는 급감

    안준용 기자

    발행일 : 2022.08.17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저출산에도 고급의술 수요는 증가
    산부인과·소아과 인력 확보 비상

    전공의들이 기피하는 전공으로 꼽히는 산부인과와 소아청소년과는 각각 임산부·태아, 영유아·아동청소년 진료 전반을 책임진다. 그래서 '국가 인구·의료 정책'의 기틀이 되는 과로 불린다. 하지만 출산율 하락 등으로 비인기 전공이 돼 전공의 지원자 수는 급감하고, 이에 따른 의료진 고령화도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임신·출산 관련 사고·질병 등으로 사망하는 산모 비율은 출생아 10만명당 11.8명(2020년 기준)이다. 전년(9.9명) 대비 18.5% 늘었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을 매년 웃돌고 있다. 평균 임신 연령이 높아지면서 고위험 산모와 난임 사례가 크게 늘었다. 시험관 시술 증가로 다(多)태아 비율도 2010년 2.7%에서 2020년 4.9%로 높아졌다.

    박중신 대한산부인과학회 이사장은 "임신·출산 과정이 힘들어지고, 각종 여성 질환도 늘면서 산부인과 진료를 필요로 하는 사람은 여전히 많은데, 정작 공급이 못 받쳐주고 있다"고 했다. 올해 산부인과 전공의 모집 정원 154명 중 지원자는 94명으로 지원율이 61%에 그쳤다. 의료진 고령화는 더 심각하다. 2020년 말 기준 산부인과 전문의 4명 중 1명(25.3%)은 60세 이상이다. 소아청소년과 치료 수요도 더욱 다양해지고 있다. 체중 2.5㎏ 미만 '저체중 출생아', 1.5㎏ 미만으로 신생아집중치료실(NICU)에서 전문의 치료를 받아야 하는 '극소 저체중 출생아' 비율은 2020년 기준 각각 6.8%, 0.8%로 해마다 높아지는 추세다.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지원율은 작년 37.3%, 올해는 23.1%(정원 182명 중 42명 지원)까지 떨어졌다. 김지홍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이사장은 "현 추세로 가면 1~2년 내에 현장 의료진 부족으로 소아청소년 진료 체계 근간이 흔들릴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안준용 기자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90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