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기시다, 야스쿠니에 공물… 침략전쟁 반성은 없었다

    도쿄=성호철 특파원

    발행일 : 2022.08.16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아베 총리 이후 '반성' 표현 삭제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주요 각료들이 태평양전쟁 종전기념일(패전일)인 15일 2차 세계대전의 A급 전범을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거나 직접 참배했다.

    이날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이날 야스쿠니 신사에 '자민당 총재 기시다 후미오' 명의로 공물을 보냈다. 다카이치 사나에 경제안전보장담당상과 아키바 겐야 부흥상은 직접 방문해 참배했다. 자민당의 당 4역 중 한 명인 하기우다 고이치 정무조사회장도 참배했다. 앞서 13일에는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이 참배했다.

    기시다 총리는 같은 날 도쿄 닛폰부도칸에서 열린 전국전몰자추도식에 참석해 "앞선 대전(大戰)에선 300만여 동포가 목숨을 잃었다"며 "전쟁의 참화를 두 번 다시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본의 침략 전쟁에 피해 입은 아시아 국가에 대한 반성을 언급하지 않았다. 과거 일본은 패전일에 현직 총리가 '침략 전쟁의 반성'을 언급했으나, 2013년 아베 신조 전 총리 때 반성 표현을 삭제했고 이후 작년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에 이어 이번에 기시다 총리도 침략 전쟁에 대한 반성을 언급하지 않았다.

    우리 외교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전쟁 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 정부와 의회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료를 봉납하거나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일본이 아시아 이웃 나라와 국제사회의 신뢰를 더 잃지 않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기고자 : 도쿄=성호철 특파원
    본문자수 : 76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