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복구작업 한창인데 또 비… 침수 지역 '뜬눈 밤샘'

    권상은 기자 김석모 기자 유서현 인턴기자(고려대 영어교육과 4학년)

    발행일 : 2022.08.16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충남·호남 곳곳 폭우… 강풍 동반한 비구름대 오늘 남부로

    지난 8일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수도권과 충청·강원권 등에서 큰 피해가 난 가운데 15일 오후 늦게부터 수도권과 충청권 등 중부 지역부터 시작해 비가 내렸다. 이번 비는 17일까지 남부 지역에도 내릴 것으로 예고됐다. 최근 계속된 폭우로 지반이 약화된 상태에서 다시 비가 내리면서 산사태 등 추가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정체전선이 남하하면서 17일까지 전국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비가 30~100㎜ 내릴 전망이다. 충남 남부·호남·경남 남해안 등 많이 내리는 곳은 150㎜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시간당 50㎜에 이르는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또 16일까지 전국 곳곳에서 순간 풍속이 시속 55㎞를 넘는 강풍도 불겠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기상청은 16일 새벽 남부 지방 전체와 제주로 강수 지역이 옮겨갈 것으로 예보했다. 또 17일에는 새벽과 낮 사이 전남과 경남, 아침과 낮 사이 경북 일부 지역에 비가 내리고, 제주에는 저녁까지 강수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비구름대가 빠르게 남하하면서 충남 공주·청양·홍성·보령·태안·부여 지역 등에 많은 비가 내렸다. 이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되기도 했다. 이날 오후 9시 30분쯤에는 충남 태안군 안면읍 정당4리 마을회관에 낙뢰가 떨어졌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마을회관의 전기 계량기가 불에 탔다. 강원도에서도 이날 춘천 35.1㎜, 화천 30㎜, 철원 27.7㎜ 등 영서 중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30㎜ 안팎의 비가 내렸다.

    특히 충청 지역은 13~14일에도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봤다. 충남 청양·부여·공주·보령 지역을 중심으로 도로와 주택이 물에 잠기고 경사면이 무너지는 등 시설 피해가 109건 발생했다. 특히 14일 시간당 110㎜가 쏟아진 부여에 피해가 집중됐다. 부여군에서는 610농가에서 경작하는 논과 밭, 과수원 239.6㏊가 침수됐다.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집계에 따르면 전국의 농작물 침수 피해 규모는 1754ha로, 이 중 3분의 2에 가까운 1111ha가 충남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는 서울 여의도 면적(290ha)의 3.8배다.

    집중호우 피해 복구 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또 비가 내려 추가 피해 우려도 나온다. 최근 집중호우로 산사태 등이 일어나면서 주택·도로 등이 붕괴한 경기도 지역에서는 광복절 연휴에도 복구 작업이 이어졌다. 여주시는 이날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 69명을 도로와 주택, 기반 시설 피해 등이 발생한 산북면과 금사면, 대신면에 투입해 피해 복구에 나섰다. 또 성남, 용인 등의 침수 피해가 발생한 주택이나 상가에서는 배수 작업과 내부 청소가 이루어졌다.

    지난 8~10일 집중호우로 경기도에서 실종된 2명에 대한 수색도 이날 일주일째 진행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광주시 목현동에서 실종된 A(여·77)씨를 찾기 위해 인력 70명과 소방 헬기 1대, 드론 10대, 보트 11대 등 장비 33대를 투입해 20㎞ 구간을 수색했다. 또 지난 9일 남양주시 화도읍 마석우천에서 징검다리를 건너다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여중생 B(15)양에 대한 수색도 계속됐다.

    피해 복구 작업 중인 상인들은 비가 또 온다는 소식에 우려 목소리를 냈다. 서울 동작구 사당동 남성사계시장 귀금속 가게 상인 이재열(67)씨는 "진열대가 다 젖어 못 쓰는 상태가 돼 임시로 제품들을 모아 금고에 넣어뒀는데 비가 또 오면 어떻게 할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집계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14명, 실종자는 6명으로 나타났다. 이재민은 2280명이 발생했다. 가축 8만1857마리가 폐사했고, 산사태는 291건이 발생했다.
    기고자 : 권상은 기자 김석모 기자 유서현 인턴기자(고려대 영어교육과 4학년)
    본문자수 : 186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