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계속되는 당헌 갈등… 비명 "李 위한 당인가" 친명 "동지 지킬 방패"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2.08.16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부정 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도록 규정한 더불어민주당 '당헌 80조'를 둘러싼 친명·비명계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비명계 송갑석 의원은 15일 라디오에서 "지금 시점에서 이 문제는 완전히 이재명 당대표 후보와의 연관성을 빼고는 생각할 수 없는 문제로 가버렸다"며 "지금 전당대회에서 당헌을 바꾸는 것에 대해 분명하게 반대한다"고 했다. 당헌 개정이 이 의원이 기소되더라도 당 대표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으로 해석되는 만큼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송 의원은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과연 이 후보가 당대표가 됐을 경우를 가정할 때 이런 논란이 또 '내로남불'로 비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김종민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특정인을 위해 법을 고치는 것은 '위인설법(爲人設法)'이라며 "우리가 아무리 아니라고 해도 국민은 (당헌 개정을) 이 의원을 위한 '위명(明)설법'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제 민주당은 '이재명을 위한 민주당'이 됐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친명계는 '조국 전 법무장관 수사' 경우를 거론하며 반박했다. 최고위원에 출마한 박찬대 의원은 라디오에서 "조국 수사와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한 수사를 살펴보더라도 (검찰의) 선택적 기소뿐 아니라 (정부가) 경찰국을 시행령으로 만들어 얼마든지 공안 정국에 따른 선택적 수사를 할 수 있다"고 했다. 검찰이 과거 나 전 의원의 자녀 관련 의혹은 '봐주기' 수사를 한 반면 조 전 장관 자녀 의혹 수사에 대해선 먼지털이 수사를 했다는 주장이다. 박 의원은 "왜 우리 스스로 방패를 내려놓고, 우리를 지키는 성의 뒷문을 활짝 열어서 우리 동지들을 희생의 제물로 삼으려고 할 여지를 열어놓느냐"고도 했다. 박 의원은 이재명 후보 사당화 우려를 제기하는 박용진 당대표 후보를 향해선 "전당대회 중에 아무리 경쟁이 치열하다고 하더라도 이런 내용은 절대 언급하면 안 된다"고 했다.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16일 전체회의를 열어 당헌 80조 개정을 최종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당직자의 직무 정지 기준을 '기소'에서 '1심 유죄 선고'로 변경하는 것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08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