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캐나다 교포 신용구, KPGA에서 첫 우승

    최수현 기자

    발행일 : 2022.08.15 / 스포츠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우성종합건설 오픈 연장전 승리

    캐나다 교포 신용구(31)가 KPGA(한국프로골프)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오픈(총상금 7억원)에서 투어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신용구는 14일 전남 영암군 사우스링스 영암(파72·7557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2개로 3타를 줄여 강경남(39)과 최종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동타를 이뤘다. 연장 두 번째 홀(18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은 신용구가 강경남을 꺾고 상금 1억4000만원을 받았다.

    서울에서 태어나 캐나다로 이민 간 신용구는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와 캐나다 투어, PGA 차이나 투어 등에서 뛰었다. PGA 차이나 투어에선 우승 경력이 있다. 코리안투어에는 2019년 데뷔했고 49번째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처음 우승했다. "부모님이 내가 한국에서 뛰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하셔서 코리안투어에 도전했다. 한국에서 하루빨리 우승하고 싶었다"며 "제네시스 포인트 랭킹 5위 안에 드는 것이 올 시즌 목표"라고 했다.
    기고자 : 최수현 기자
    본문자수 : 50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