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현대건설 첫 경기 완승… 황연주 17점 맹활약

    최수현 기자

    발행일 : 2022.08.15 / 스포츠 A2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KOVO컵 여자부 B조 예선

    여자 배구 현대건설이 14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B조 조별 예선에서 KGC인삼공사를 3대0(27-25 25-10 25-21)으로 완파했다. 현대건설의 황연주(36)가 17점으로 양팀 최다 득점을 기록했고, 고예림(28)과 양효진(33)이 12점씩 올렸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컵대회 우승을 차지했고, 지난 시즌 V리그 정규리그에서도 1위에 올랐던 팀이다. 지난 시즌까지 남자부 삼성화재를 이끌다가 이번 시즌 여자부 인삼공사 사령탑을 맡은 고희진(42) 감독은 첫 공식 경기 승리를 다음으로 미뤘다. 이어진 같은 조 조별 예선 경기에선 한국도로공사가 페퍼저축은행을 3대0(25-21 25-16 25-14)으로 이겼다.

    이번 컵대회에는 외국인 선수들과 다음 달 세계선수권을 준비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이 출전하지 않는다. 오는 20일까지 여자부 경기를 치른 뒤, 21일부터 28일까지는 남자부 경기가 열린다. '여제' 김연경(34)이 흥국생명 소속으로 국내 복귀해 처음 나서는 대회다.
    기고자 : 최수현 기자
    본문자수 : 52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