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광복절 경축사 키워드는 '미래'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8.15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尹대통령, 오늘 무슨 내용 담을까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미래'를 키워드로 제시하면서 대북 정책 로드맵인 '담대한 계획'의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할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윤 대통령의 첫 8·15 경축사는 대북, 한일 관계 등 분야에서 과거에서 미래로 가자는 것이 핵심 키워드가 될 것"이라며 "특히 대북 정책은 취임사 때부터 강조한 담대한 계획의 세부 내용이 발표될 것"이라고 했다.

    담대한 계획은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비핵화에 나서면 단계별로 북한 경제와 북한 주민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는 윤 대통령의 대북 정책 구상이다. 이 관계자는 "경축사에서 다뤄질 대북 정책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주변국에 맡기거나 미루기보다 남북 양자가 주도적으로 맞춤형 정책들을 펼쳐나가자는 데 방점이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비핵화를 도모하면서 안보 우려도 해소하는 역할을 주도하겠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한일 관계 역시 미래 지향적 관점에서 복원·발전 해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한일 관계 개선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여권에선 그동안 일본 참의원 선거 등 일본 국내 정치 상황을 고려해 한일 관계 언급을 자제했던 윤 대통령이 이번 경축사를 통해 본격적으로 관계 개선 의지를 피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윤 대통령은 독립유공자와 후손에 대한 예우 강화 등을 경축사에 담되 '1948년 건국절' 논쟁 등 보수와 진보 진영이 첨예하게 대립해 온 구체적 역사관에 대한 언급은 피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역사관과 관련해선 헌법 전문에서 강조한 '대한민국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는 수준의 내용이 경축사에 포함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89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