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준석 "대통령 리더십 위기… 윤핵관이 호가호위"

    김형원 기자

    발행일 : 2022.08.15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기자회견서 실명 거론하며 비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13일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리더십에 위기가 왔다"고 비판했다. 이른바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의 실명을 일일이 거론하면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선 과정 내내 저에 대해서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다"고 했다. 지난 대선 유세 과정을 사자성어인 양두구육(羊頭狗肉)에 빗대어 "돌이켜 보면 양의 머리를 흔들면서 개고기를 가장 열심히, 가장 잘 팔았던 사람은 바로 저였다"고도 했다. '개고기'는 윤 대통령이 아니라 대선 때 내걸었던 가치(양 머리)가 이행되지 않은 상황을 빗댄 말이라고 이 전 대표는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7월 초를 기점으로 정당보다 대통령 국정 운영 지지율이 낮은 것은 리더십에 위기가 온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이 원내대표에게 보낸 메시지가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그건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의 지도력 위기"라고 했다. 당시 윤 대통령이 권 원내대표에게 사용했던 이모티콘을 가리켜 이 전 대표는 "저는 '체리따봉'을 단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다"며 "아무리 사적인 대화라고 해도 이면에는 다른 생각들이 있으셨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윤 대통령 측근 인사들을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으로 규정하면서 "호가호위(狐假虎威)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윤핵관들은 본인들이 우세 지역구에서 다시 공천받는 세상을 이상향으로 그리는 것 같다"며 "권성동·이철규·장제원 윤핵관들, 그리고 정진석·김정재·박수영 등 윤핵관 호소인들은 윤석열 정부의 총선 승리에 일조하기 위해 모두 수도권 열세 지역 출마를 선언하라"고 압박했다.

    또 "윤핵관들은 선거가 임박할수록 어쩌면 본인들이 떠받들었던 사람까지 희생양으로 삼을지도 모른다"면서 "머릿속에 삼성가노(三姓家奴·세 성을 가진 종놈)라는 단어가 떠오르긴 하는데 그 이상은 안 하겠다"고 했다. 삼성가노는 소설 삼국지연의 등장인물 '여포'가 세 명의 주군을 잇따라 바꾼 것을 비하하는 말이다. 이는 윤핵관들이 윤 대통령을 배신할지도 모른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기고자 : 김형원 기자
    본문자수 : 109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