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홍준표 "李, 욕먹은 이유 생각해야"… 대통령실은 입장 안 내

    노석조 기자

    발행일 : 2022.08.15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김기현 "저는 개고기 판 적 없다"
    나경원 "李, 노회한 정치꾼 길 가"

    국민의힘 안팎에선 이준석 전 대표의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두고 "지나치다" "더는 분란을 만들지 말라"는 비판이 나왔다. 대통령실은 "공식 입장이 없다"고 했고,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들도 관련 언급을 삼가며 무대응 전략을 폈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서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여권 인사를 비판하며 '양두구육(羊頭狗肉)'이란 사자성어를 사용한 것과 관련, "지난 대선 때 저는 개고기를 판 적도 없고 양의 얼굴 탈을 쓰지도 않았다"며 "사람의 머리로써 사람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을 뿐"이라고 했다. 대선 당시 원내대표로 이 전 대표와 호흡을 맞춘 김 의원도 비판적 메시지를 낸 것이다.

    같은 당 나경원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어제 기자회견은 지나쳐도 많이 지나쳤다"고 했다. 그는 "대선 내내 소위 내부 총질을 집요하게 하는 모습, 지방선거 직전 일부 조직위원장을 사실상 교체하며 사당화를 꾀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 대표는 더 이상 청년 정치인이 아니라 노회한 정치꾼의 길을 가고 있음을 확신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눈물 팔이로 본인의 정치사법적 위기를 극복하려 하지 말고, 여권에 분란을 만들지 말라"고 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저에 대해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왜 그런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했다. 홍 시장은 자신의 인터넷 웹사이트에 "이 전 대표가 좀 더 성숙하고 내공이 깊어졌으면 한다"고도 했다.

    권성동 원내대표, 장제원 의원 등 이른바 '윤핵관'들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윤핵관 중에서는 이철규 의원만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 기자회견과 관련, "말 같은 소리를 해야 무슨 평가를 하지, 오늘도 계속해서 거짓말을 하고, 오로지 남 탓과 거짓말만 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밝힐 입장이 없다"고 했지만, 여권 일각에선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 언급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기고자 : 노석조 기자
    본문자수 : 107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