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맨홀에 그물 달아 추락사고 막는다

    김윤주 기자 김지원 기자

    발행일 : 2022.08.13 / 사회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폭우에 남매 2명 빠져 숨져… 서울시 "철 구조물 등 설치"

    서울시가 맨홀 뚜껑 아래에 그물이나 철 구조물 같은 '맨홀 추락 방지 시설'을 설치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8일 서울 서초구에서 폭우로 맨홀 뚜껑이 열리면서 성인 남매 2명이 빠져 숨지는 등 맨홀 관련 사고가 발생하자 이를 막으려는 조치다.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부터 맨홀 추락 방지 시설을 저지대 등 침수 취약 지역과 하수도 역류 구간에 우선 도입하고 설치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맨홀 뚜껑 아래에 그물망이나 철 구조물을 설치해 뚜껑이 열리더라도 사람이나 물건이 구멍 밑으로 빠지지 않도록 방지한다는 것이다. 서울 시내 맨홀은 총 27만개인데, 이 중 약 1만개 맨홀에 하반기 중 추락 방지 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미 침수가 잘 되거나 역류가 발생하는 구간에 잠금 기능이 있는 특수한 맨홀 뚜껑을 설치했다. 하지만 이번에 시간당 100㎜ 이상 폭우가 내리자 수압에 의해 맨홀 뚜껑이 열리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서는 수압을 견디지 못하고 맨홀 뚜껑이 열려 그 구멍으로 50대 누나와 40대 남동생이 빠졌고, 결국 두 사람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당시 서초동 한 빌딩을 나서던 중 폭우로 뚜껑이 유실된 맨홀을 보지 못한 채 안으로 휩쓸려 들어갔다. 사고 당시 장면이 찍힌 차량 블랙박스에는 누나가 먼저 맨홀에 빠지고, 남동생이 이를 잡으려다 같이 휩쓸리는 모습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남동생은 실종 3일째인 지난 10일 서초동 한 버스정류장 부근 맨홀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누나 역시 11일 실종 지점에서 약 4㎞ 떨어진 동작구 동작역 근처 반포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기고자 : 김윤주 기자 김지원 기자
    본문자수 : 82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