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주호영 "김성원 발언, 윤리위 절차 밟을 것"

    김형원 기자

    발행일 : 2022.08.13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金 "평생 속죄" 사과 회견에도
    당안팎 "탈당, 의원 사퇴하라"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수해 현장 실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성원 의원에 대해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김 의원도 "이번 일로 당이 저에게 내리는 그 어떤 처분도 달게 받을 것"이라고 전날에 이어 재차 사과했다. 그럼에도 당 안팎에선 김 의원에 대한 일벌백계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분출하면서 파장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저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다시 한번 무릎 꿇고 사죄 드린다"고 했다. 전날 김 의원은 서울 동작구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는 "저의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들께 평생 속죄하겠다"고 했다.

    내주 출범을 목표로 인선 작업에 나섰던 국민의힘 비대위는 예상치 못한 설화(舌禍)에 당혹해하고 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정말 이해할 수 없는 (김 의원)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참담하다"며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리위원회 절차'를 언급하며 김 의원에 대한 징계도 시사했다.

    하지만 당 안팎에선 출당, 의원직 사퇴 등까지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저런 인식이면 국회의원 하면 안 된다"며 "윤리위원회에서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고 했다. 김종혁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대변인도 "김 의원 스스로 의원직에서 물러나시기 바란다"고 했다.
    기고자 : 김형원 기자
    본문자수 : 79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