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국 온 유엔 사무총장 "북핵 CVID 지지"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2.08.13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평창올림픽 이후 4년만에 방한
    윤석열 대통령과 비공개 오찬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한국을 방문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UN) 사무총장을 만나 비공개 오찬을 가졌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지지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우리 정부가 보편적 가치와 규범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지켜나가기 위해 연대와 협력을 중시하고 있다"며 "기후변화, 개발 협력, 평화 구축, 인권 분야에서 우리의 위상에 걸맞은 책임과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한국은 평화 구축 활동과 관련해 지도자적 위치에 있고 인권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가 우리에게도 큰 힘이 되고 있다"며 "한국은 유엔 활동에 있어서 모범적인 국가고 유엔은 항상 한국 국민, 정부와 연대하고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구테흐스 총장의 방한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이후 4년 만이다. 이날 오찬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은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가 핵비확산조약(NPT) 체제는 물론 동북아·세계 평화에 큰 도전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한반도, 특히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대해 완전한 지지를 표명한다"며 "이런 목표는 우리가 지역 안보, 평화, 안정을 달성하는 데 중요하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CVID는 북한의 반발로 그간 잘 사용하지 않은 표현이지만, 북한이 최근 핵실험을 시사하는 등 고강도 도발과 맞물려 다시 등장하고 있는 분위기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77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