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불교학 올림픽, 한국에서 처음 열려요"

    김한수 종교전문기자

    발행일 : 2022.08.12 / 사람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조은수 세계불교학대회 위원장 "전통·지혜 널리 알릴 기회 될 것"

    세계불교학회가 주최하는 제19차 세계불교학대회가 15~19일 서울대에서 열린다. 대회 조직위원장 조은수<사진> 서울대 철학과 교수는 11일 전화 인터뷰에서 "세계불교학대회는 '불교학 올림픽'으로 불린다"며 "종교가 아닌 인문학으로서 불교학의 최신 연구 성과를 한자리에서 볼 기회"라고 말했다.

    세계불교학대회는 1978년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1차 대회를 연 이래 3년마다 유럽, 북미, 아시아를 순회하며 개최된다. 아시아에선 일본, 대만, 태국에서 열린 바 있으며 한국 개최는 이번이 처음이다. 개최까지는 우여곡절이 많았다. 지난 2017년 캐나다 토론토대에서 열린 18차 대회에선 19차 대회 개최지를 놓고 중국 저장대와 막판 경합 끝에 한국 유치가 결정됐다. 대회는 당초 2020년 개최 예정이었지만 코로나 팬데믹으로 두 차례 연기된 끝에 올해 5년 만에 열리게 됐다. 조 위원장은 "불교학은 영어로 'Buddhist Studies' 즉 복수로 쓴다"며 "철학, 문학, 역사, 예술 등 다양한 인문학 분야가 '불교'를 중심으로 포진했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22개 섹션에서 36국 350명의 학자가 온·오프라인으로 참가해 논문을 발표하고 토론한다. 행사 후 참가자들은 20~22일 통도사, 해인사, 경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조 위원장은 서울대 약대를 졸업한 후 서울대 대학원 철학과에서 불교 철학을 전공하고 미국 버클리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어릴 때 어머니를 따라 절에 다닌 것이 불교와 인연의 시작이었다"며 "학부 졸업 무렵에 한국 사상을 연구해 세계에 알리고 싶다는 생각에 불교 철학을 전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대회가 풍부한 '지혜의 전통'으로서 불교를 다시 조명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고자 : 김한수 종교전문기자
    본문자수 : 88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