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코로나 재감염 비율 5~6%대로 높아져

    김경은 기자

    발행일 : 2022.08.12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재감염 소요기간도 줄어

    코로나에 최초 확진됐다 또 걸리는 재감염 비율이 5~6%대로 높아지고 재감염까지 걸리는 시간도 짧아지고 있다. 11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6월까지 재감염엔 평균 229일 걸렸지만, 7월은 그 소요 시간이 154~165일로 60여 일 단축됐다.

    국내 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비율도 6월 넷째 주 2.94%에서 7월 셋째 주 6.59%, 7월 넷째 주 5.43%로 높아지고 있다. 17세 이하와 백신 미접종군이 더 많이 재감염됐다. 지난달 재감염 추정 사례 중 17세 이하 비율은 49.2%였다. 2020년 1월 코로나가 국내에서 발생한 이후 전체 확진자 가운데 17세 이하는 23.1%인데, 최근 한 달 새 17세 이하 재감염이 2배 이상으로 늘었다. 전문가들은 "전파력과 면역 회피력이 높은 변이가 많아지고 자연 면역 또는 백신 면역에 의한 효과가 시간이 흐를수록 감소하기 때문"이라면서 "앞으로 두세 달 동안은 재감염이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감염과 더불어 확진자 규모는 물론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역시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해지면서 정부는 적극적인 먹는 치료제 처방을 주문하고 나섰다. 위중증 환자 중 60세 이상이 90%에 달하면서 "증상이 있으면 최대한 신속하게 진단받고 그 자리에서 먹는 치료제를 처방"받는 '표적 방역'을 주문한 것이다.

    11일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418명. 전날보다 16명 늘고 2주 전과 비교하면 2배 넘게 증가했다. 사망자 59명도 전날보다 9명 늘어났다. 특히 감염에 취약한 60세 이상이 위중증 환자의 86.4%, 사망자의 89.8%다.
    기고자 : 김경은 기자
    본문자수 : 81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