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왕이가 사드 압박한 날… 尹, 연합사령관·美대사 만났다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2.08.12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중 외교장관 회담 열린 당일, 대통령실 불러 비공개 '안보대화'

    윤석열 대통령이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 대사와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을 용산 대통령실로 지난 9일 초청해 비공개 간담회를 가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한중 외교장관이 사드 (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문제 등으로 신경전을 벌인 날, 윤 대통령은 한미 동맹과 연합 훈련 준비를 강조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9일 저녁 골드버그 대사, 러캐머라 연합사령관과 약 1시간 30분 동안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도 배석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래전부터 계획한 것으로 한국과 미국의 주요 지휘관을 격려하고, 골드버그 대사 부임을 환영하는 자리였다"고 했다. 당초 만찬 형식으로 계획됐지만 집중호우 때문에 간략하게 진행됐다. 이후 윤 대통령은 국가위기관리센터로 이동해 한덕수 국무총리가 주재한 집중호우 대처 점검 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선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한 평가와 함께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한미 동맹의 중요성에 대한 얘기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윤 대통령은 22일부터 실시되는 후반기 연합 훈련 '을지 자유의 방패(UFS)'와 관련해 야외 실기동 훈련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고 한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비공개 '안보 대화' 형식으로 한미 간에 다양한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했다. 같은 날 박진 외교부 장관은 윤석열 정부 장관급 인사로는 처음 중국을 방문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76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