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與의원, 수해현장서 "사진 잘나오게 비 왔으면"

    김경필 기자

    발행일 : 2022.08.12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김성원, 논란 커지자 "깊이 반성"
    與 "눈과 귀 의심… 국민께 죄송"

    국민의힘 김성원(경기 동두천연천·재선) 의원이 11일 비 피해 복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그것도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과 당직자, 당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서 수해 복구 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취임 후 첫 번째로 진행한 공개 일정이었다. 김 의원의 문제 발언은 의원들이 장갑과 수건, 장화 등 장구를 갖추고 삼삼오오 모여드는 가운데 나왔다.

    곁에 있던 임이자 의원이 김 의원의 팔을 치며 제지한 뒤 방송 카메라를 가리켰고, 역시 옆에 있던 권성동 원내대표는 "비 안 오는 게 좋죠"라고 했다. 주 위원장도 참석자들에게 "봉사 활동 흉내만 내지 말고 해 떨어질 때까지 내 집이 수해를 입은 것처럼 최선을 다해 일해주기 바란다"며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말고, 장난치거나 농담하거나 사진 찍지도 말라"고 했다.

    하지만 김 의원 발언은 인터넷을 통해 급속히 퍼졌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 복구 활동에 임하겠다"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주 위원장은 "각별히 조심하라고 주의를 줬는데도 김 의원이 장난기가 있어서 그런 것 같다"며 "작은 것 하나하나로 큰 뜻을 그거(폄훼)하지 말고 큰 줄기를 봐달라"고 했다.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유구무언이다. 국민들께 죄송할 따름"이라고 했다. 이날 봉사활동을 함께한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도 "김 의원의 영상을 본 국민의힘 보좌진들은 눈과 귀를 의심했다"며 "상처 입은 피해 주민들께 대신 정중히 사죄드린다"고 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김 의원 발언에 대해 "있을 수 없는 망발"이라며 "민주당 같으면 그냥 넘어가지 않는다. 주 위원장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했다.

    이날 봉사 활동에는 주 위원장과 권 원내대표 등 현직 의원 43명과 나경원 전 의원, 당직자·당원 350여 명이 참여했다. 주 위원장은 "두 번 다시 준비 없는 재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국민의힘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기고자 : 김경필 기자
    본문자수 : 108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