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권성동 비대위원' 놓고 여당 내부 또 티격태격

    주형식 기자

    발행일 : 2022.08.12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리더십 상처, 참여해선 안돼"
    "현안 조율하는 역할 해줘야"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를 놓고 11일 여권 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권 원내대표가 '내부 총질' 문자를 노출하는 등 리더십에 상처가 난 만큼 비상대책위원을 맡지 않고 물러나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이다. 반면 사퇴는 혼란을 부르기 때문에 권 원내대표가 의원 총회에서 재신임받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국민의힘 김재섭 도봉갑 당협위원장은 이날 본지 통화에서 권 원내대표를 겨냥해 "이 상황을 만든 분이 비대위에 당연직으로 들어가는 것은 절차적으로 매끈하지 않다"며 "비대위가 권 원내대표 참여로 혁신 동력을 잃을까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3선의 조해진 의원은 통화에서 "권 원내대표가 비대위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비대위가 원내 현황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생긴다"며 "권 원내대표가 당 내홍에 책임감을 느끼고 신발이 닳도록 뛰어다니는 것이 당 위기 수습에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의원 사령탑인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과 정치 현안을 조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조 의원은 "당헌·당규상 권 원내대표가 자진 사퇴하지 않는 이상 비대위에 들어오지 못하게 막기 힘든 측면이 있다"며 "당헌·당규를 다시 개정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도 감안해야 한다"고 했다.

    차기 당대표 후보로 거론되는 안철수 의원은 권 원내대표 책임론을 두고 "누구 하나 희생양처럼 할 것이 아니라 공동의 책임"이라며 "권 원내대표가 스스로 재신임을 묻고 거기 대해 의원 총회에서 결정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원 총회에서 재신임이 통과되면 권 원내대표가 다시 한번 리더십을 가지고 당의 변화를 이끌 수 있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직 사퇴는 물론 비대위 불참 가능성을 일축했다. 권 원내대표는 최근 비대위 배제론에 대해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라고 답한 바 있다. 권 원내대표 측 인사는 "권 원내대표가 앞서 비대위 출범을 앞두고 의원총회를 열어 의견 수렴 절차를 충분히 거쳤다고 보기 때문에, 다시 자신의 재신임을 물어야 하는지를 두고 회의적인 입장인 것 같다"고 전했다.
    기고자 : 주형식 기자
    본문자수 : 103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