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검찰 출두한 트럼프 "아무 대답도 안할 것"

    뉴욕=정시행 특파원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발행일 : 2022.08.11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초유의 전직 대통령 수사

    지난 9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시 맨해튼 5번가 트럼프 타워 앞. 체감온도가 섭씨 40도까지 치솟은 폭염 속에 두 편으로 갈린 시민 수십 명이 성난 얼굴로 시위를 벌였다. 전날 연방수사국(FBI)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 별장을 전격 압수 수색하자, 트럼프 지지자와 현 정부 지지자들이 각각 그의 집 앞에 몰려든 것이다. 트럼프는 지난 8일 저녁 바로 이 빌딩 펜트하우스에서 압수 수색 사실을 긴급 타전했다.

    트럼프 수사를 촉구하는 이들은 '트럼프를 구속하라' '누구도 법 위에 있지 않다' '(트럼프 측근) 루디 줄리아니, 로저 스톤도 기소하라'는 팻말을 들었다. 반면 트럼프 지지자들은 '트럼프는 순교자' '트럼프 2024' '마녀사냥을 멈추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들고 성조기를 흔들었다. 한 시민은 "트럼프가 바로 지금 (2016년 대선 출마 때처럼)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와 출마를 선언하고 '미국을 민주당에서 구해내겠다'고 선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을 비하하는 문구(Let's Go Brandon)'를 적은 픽업트럭이 경적을 울리며 지나가기도 했다.

    뉴욕만 두 쪽 난 게 아니다. 당국의 강제 수사 소식에 전날 밤부터 플로리다 마러라고 앞에 트럼프 지지자 수백 명이 몰려 항의 시위를 벌였다. 9일 워싱턴DC와 애리조나 피닉스 등 각지의 FBI 사무실 앞에서도 찬반 시위가 이어졌다. 뉴욕포스트와 폭스뉴스는 "FBI가 9시간 반 동안 마러라고의 방 128개를 이 잡듯 훑으며 멜라니아의 옷장까지 뒤졌다" "트럼프 변호인은 입회조차 못 하게 했다" "압수 수색 영장을 발부한 판사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기부한 적이 있다"는 속보를 쏟아냈다. 이날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빗발치는 기자들 질문에 "압수 수색 사실을 우리도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며 수사 관련성을 부인했다. 건국 이래 246년간 전직 대통령에 대한 기소와 처벌의 사례가 전무했던 이 나라에서 이번 트럼프 수사 본격화가 향후 엄청난 후폭풍을 일으킬 것임을 예고하는 장면이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당국의 수사는 급물살을 타는 모습이다. 트럼프는 10일 오전(현지 시각)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뉴욕주 검찰청사에 출두했다. 그는 검찰 조사에 앞서 "인종차별론자인 뉴욕주 검찰총장을 만나게 됐다" "나는 수정헌법 5조에 따라 검찰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하지 않을 것" 등의 입장문을 냈다. 그가 말한 '인종차별론자'는 흑인 여성인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이다. 수정헌법 5조는 피의자의 권리를 보장하고 불리한 진술의 강요를 금지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앞서 트럼프는 지난 9일에는 2024년 대선 재출마를 암시하는 캠페인 영상도 공개하고 "우리는 부서지지도, 굴복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정치자금 모금 이메일에선 "불법, 정치적 박해, 마녀사냥을 폭로하고 막아야 한다"고 했다.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가 11월 중간선거 전후로 저울질하던 출마 선언 시기를 더 앞당길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와 가디언은 트럼프가 '부패한 정부에 마녀사냥 당한 순교자' 이미지를 굳힐 것이며, 공화·민주 양당도 중간선거가 그런 구도로 급속히 재편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트럼프와 지지자들은 지난해 '1·6 의사당 난입 사태' 관련 수사와 하원 특위의 공개 청문회가 이어지면서 크게 위축돼 있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이번 압수 수색이 '약자'인 전직 대통령에 대한 정치 보복으로 비쳐 여당에 역풍으로 불고, 트럼프가 이를 지지층 결집의 호재로 활용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반(反)트럼프 진영에서도 이번 수사가 미 정계의 오랜 금기를 깬 데다, 트럼프의 각종 위법 행위에 오히려 '정치적 면죄부'를 부여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터져 나왔다. 민주당에서는 "당국이 압수 수색 이유를 명확히 설명하지 않으면 정치적 술수로 간주돼 향후 수사 신뢰가 떨어질 것"(앤드루 쿠오모 전 뉴욕주지사), "국가 기록물을 잘못 다뤘다는 것만으론 압수 수색감으로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트럼프에게 훌륭한 선거 재료로 보인다"(앤드루 양 전 대선 경선 후보)란 말이 나왔다. 공화당 내 트럼프의 대선 경쟁자인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은 "미 역사상 어느 전직 대통령도 자택을 급습당한 적은 없었다. 사법 시스템의 신뢰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고자 : 뉴욕=정시행 특파원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본문자수 : 216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