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잡스 터틀넥' 만든 디자이너 이세이 미야케 별세

    최보윤 기자

    발행일 : 2022.08.10 / 사람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일본 전통 종이접이 응용해 만든
    바오바오백·주름옷 세계적 인기

    스티브 잡스가 입은 검은색 터틀넥을 디자인한 것으로 유명한 일본 디자이너 이세이 미야케(84·사진)가 지난 5일 사망했다고 교도통신이 9일 보도했다.

    1938년 히로시마에서 태어난 이세이 미야케는 도쿄 다마미술대를 졸업하고 1965년 프랑스 파리로 건너갔다. 당대 유명 디자이너인 기라로쉬, 지방시 등에게 디자인을 배웠다. 단순하면서도 장식이 없는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명성을 쌓았다. 1993년에 발표한 여성복 '플리츠 플리즈'(Pleats Please)는 '주름(pleats)'을 이용해 체형과 관계없이 충분히 늘어나면서도 몸을 감싸는 디자인으로 많은 여성을 사로잡았다. 또 일본 전통 종이접기에서 영감을 받은 '바오바오' 가방도 편하면서도 튼튼해 인기를 끌었다. 그가 만든 단순한 디자인의 터틀넥(목폴라)은 스티브 잡스가 애용해 화제가 됐다. 1945년 8월 히로시마 원폭 피해자이기도 한 그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에도 중추적 역할을 했다.
    기고자 : 최보윤 기자
    본문자수 : 49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