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사정거리 1000㎞ 지대함 미사일… 日, 2024년 배치

    도쿄=성호철 특파원

    발행일 : 2022.08.10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中 군사적 위협에 2년 앞당겨

    일본이 2024년까지 사거리 1000㎞인 지대함(地對艦) 미사일을 개발해 실전 배치하기로 했다. 당초 계획보다 2년 앞당긴 것이다. 중국이 최근 낸시 펠로시 미 하원 의장의 순방을 계기로 대만을 포위 공격하는 대규모 군사훈련을 하는 등 주변국에 대한 군사적 위협을 높이는 데 따른 것이라는 해석이다.

    이 미사일이 투입될 경우 동중국해·상하이 등을 포함한 중국 해안 대부분은 물론 한반도 주변 동해와 서해에 있는 목표물도 타격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방어용 무력만 보유한다는 일본 평화 헌법의 전수방위(專守防衛) 원칙에 위배된다는 지적도 커질 전망이다.

    9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은 현재 100㎞에 불과한 '12식 지대함 미사일' 사거리를 1000㎞로 늘리는 프로젝트를 2024년까지 완료하기로 했다. 이 업그레이드 작업은 원래 2026년까지 수행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중국의 적대적 군사 활동 증가로 일정을 앞당기는 것이다. 일본 자위대는 이 개량형 미사일을 중국 본토·대만과 가장 가까운 오키나와현 난세이 제도는 물론이고 규슈 지역에도 배치할 계획이다. 기시 노부오 방위상은 8일 "대규모 군사훈련을 감행하는 현재의 중국 군사 동향은 주변 지역과 국제사회 안보에 강한 우려를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지대함 미사일 업그레이드를 2년 앞당긴 만큼, 각각 2026년과 2028년 완료 예정이었던 함정 탑재용과 전투기 탑재용 장거리 미사일 개발·배치도 앞당길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기고자 : 도쿄=성호철 특파원
    본문자수 : 75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