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 신림 반지하로… 韓총리, 홍수 통제소로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2.08.10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홍수 긴급 대책회의 "취약층 안전책 마련"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집중호우 대처를 위한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국민께서 충분하다 느낄 때까지 끝까지 조치해 달라"고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피해 현장을 찾아 "국가의 능력은 위기 때 발휘되는 것"이라며 신속한 피해 복구를 당부했다. 하지만 야당은 윤 대통령이 전날 서초동 자택에서 지시를 내린 것을 두고 "80년 만의 폭우가 내리는데도 대통령이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대통령실은 이에 대해 "대통령이 있는 곳이 상황실"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을 찾아 긴급 대책회의와 국무회의를 연달아 주재했다. 당초 세종시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할 계획이었지만 호우 피해 대응을 위해 장소를 서울로 변경했다. 취임 후 처음으로 노란색 민방위복을 입은 윤 대통령은 "소중한 국민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상황 종료 시까지 긴장감을 갖고 총력 대응해 달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천재지변은 불가피하지만 인재(人災)로 안타까운 인명이 피해받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산사태 취약 지역과 저지대 침수 지역에 대한 선제적 조치, 신속한 복구와 지원 등을 당부했다. 또 "현재 재난 관리 체계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국가와 지방 하천, 지류 전반의 수위 모니터 시스템을 개발하고 배수조 설치 등 저지대 침수 예상 지역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은 전했다.

    회의를 마친 윤 대통령은 서울 관악구 신림동 주택가로 이동해 피해 복구 현장을 찾았다. 전날 40대 자매와 10대 여아 등 발달장애 가족 3명이 고립돼 숨진 다세대주택의 반지하 가구로, 윤 대통령은 피해 현장에 약 13분 동안 머물며 피해 가족의 평소 사정과 사고 경위 등을 물었다. 윤 대통령이 반지하 창문 앞에 쪼그려 앉아 소방 당국의 상황 보고를 듣고, 지하 1층으로 향하는 계단을 내려가다 가득 찬 흙탕물 때문에 돌아서는 모습도 카메라에 잡혔다. 윤 대통령은 "취약 계층이 안전해야 비로소 대한민국이 안전해지는 것"이라며 "피해 주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덕수 총리도 이날 서울 서초구의 한강홍수통제소를 방문해 집중호우 대응 상황을 점검한 뒤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피해 현장을 방문해 이재민을 위로했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윤 대통령이 자택에서 상황을 보고받고 전화로 대책 마련을 지시한 것을 문제 삼았다.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은 "전화 통화로 무엇을 점검할 수 있다는 말인가. 재난 상황에 집에 갇혀 아무것도 못 하는 모습을 보는 국민은 망연자실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한준호 의원도 "큰 비 피해가 우려되면 퇴근하지 말았어야 한다"고 했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과거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집중호우 점검회의를 주재하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에 대해 "대통령의 현장 방문은 어느 정도 상황이 마무리되거나 진전된 다음 가는 게 맞는다는 원칙을 정해 놓은 바 있다"고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8일 오후 9시부터 9일 새벽 3시까지 실시간으로 보고받고 지침 및 지시를 내렸다"며 "현장이나 상황실로 이동하면 대처 역량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내부 판단에 따랐던 것"이라고 했다. 서초동 사저 주변 침수로 발이 묶였을 것이란 야당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강 대변인도 성명을 내고 "재난 상황마저 정쟁 도구화를 시도하는 민주당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176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