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경찰·소방관 국립묘지 안장 대상 대폭 확대"

    김승현 기자

    발행일 : 2022.08.10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尹, 보훈처 업무보고서 지시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국가보훈처 업무 보고에서 "국민 안전을 위해 헌신한 경찰관과 소방관들을 대상으로 국립묘지 안장 범위를 확대할 것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박민식 국가보훈처장과 독대로 1시간 20여 분간 업무 보고를 받았다. 박 보훈처장은 업무보고 이후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제복에 대한 존중'이라는 차원에서 국립묘지 안장 여력을 확대해서라도 장기적으로 경찰과 소방에 계신 분들로 안장 범위를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했다"고 했다.

    현재 제대군인의 경우 10년 이상 복무하면 호국원, 20년 이상 복무하면 현충원 등 국립묘지에 안장될 수 있다. 다만, 경찰관이나 소방관은 근무 기간과 무관하게 임무 수행 중 부상을 당하거나 순직하는 경우만 가능하다. 박 보훈처장은 "현재 (국립묘지) 안장 능력이 10만기 정도밖에 남지 않았는데 (안장되어야 할) 군인과 독립유공자 등을 합하면 37만명이다"라며 "현 정부(2028년까지) 기간 내에 20만기를 더 확충하더라도 7만기가 모자란다. 안장 능력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만들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업무보고에서 "미래 세대가 올바른 국가 정체성을 가질 수 있도록 보훈 교육을 활성화하라"고 했다. 보훈처는 이를 위해 인공지능(AI) 등 최신 기술과 독립유공자·전쟁 영웅의 이야기를 연계한 콘텐츠를 개발·보급하고, 보훈을 접목한 각종 공연과 스포츠 행사도 진행할 계획을 밝혔다.

    박 처장은 "내년이 한미 동맹 70주년, 6·25 정전 70주년이 되는 해"라며 "(윤 대통령이) 범정부적으로 내년 행사를 준비하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내년에 외교부, 국방부 등과 함께 범국가적인 기념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승현 기자
    본문자수 : 88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