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화성·廣州선 산사태, 영월선 보트 뒤집혀 1명 사망

    정성원 기자 조철오 기자

    발행일 : 2022.08.10 / 통판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경기·강원서도 피해 잇따라

    중부지방에 쏟아진 폭우로 경기도, 강원도에서도 피해가 잇따랐다. 8일부터 9일 오후까지 광주, 여주, 양평 일대에 400㎜가 넘는 비가 내리는 등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경기도에서는 이틀 동안 4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다. 9일 오전 4시 27분쯤 경기도 화성시 정남면의 한 공장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40대 중국인 직원 1명이 숨졌다. 이날 오전 1시쯤에는 광주시 직동IC 부근에서 산사태가 일어나 지나가던 차량을 덮쳤다. 이 사고로 차량 운전자가 숨지고, 승객 2명이 다쳤다.

    불어난 하천에 휩쓸려 목숨을 잃는 사고도 났다. 이날 오전 0시 59분쯤 양평군 강상면에서 60대 남성이 도랑을 건너다가 불어난 물에 휩쓸려 숨졌다. 경찰은 또 이날 오전 0시 15분쯤 광주시 목현동의 한 아파트 앞에서 빗속에 숨진 채 쓰러진 30대 여성을 발견했다. 광주시 목현동에서는 남매가 실종되는 일도 있었다.

    한편 강원도에서는 이날 오전 8시 10분쯤 평창군 용평면 속사리 계곡에서 펜션 투숙객 C(54)씨가 급류에 휩쓸렸다가 1㎞가량 떨어진 곳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또 낮 12시 54분쯤 횡성군 둔내면에선 산사태로 토사가 주택 한 채를 덮쳤다. 집 안에 있던 주민 D(71)씨가 매몰됐다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또 이날 오후 2시 43분쯤 영월군 영월읍 삼옥리 동강에서 래프팅 보트가 뒤집혀 60대 여성 E씨가 숨졌다. 영월군은 이날 오후 2시 30분쯤 동강 수위가 4.5m까지 오르자 영업 중지 명령을 내렸으나, 사고가 난 보트는 이보다 앞선 오후 1시 30분쯤 래프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기고자 : 정성원 기자 조철오 기자
    본문자수 : 80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