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中 눈치보는 애플 "Made in Taiwan 표기말라"

    도쿄=성호철 특파원

    발행일 : 2022.08.09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대만 부품 협력업체에 요구, 中공장 반입 막힐까봐 선제조치

    미국 애플이 대만 부품 업체에 '대만산(Made in Taiwan)'이란 표기를 붙이지 말라고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과 관련, 중국이 대만산 제품에 보복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커지자, 애플이 사전 대책을 마련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대만의 민주주의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강조하는 상황에서, 이번 조치를 놓고 '미국 대표 기업이 대만 협력사에 불합리한 요구를 강요한다'는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애플 측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8일 일본 닛케이아시아는 애플이 지난 5일 대만 협력 업체에 부품을 공급할 때 제품에 '대만, 중국(Taiwan, China)'이나 '중국의 타이베이(Chinese Taipei)'로 표기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모두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고, 중국의 일부라는 뜻으로 표기하는 방식이다.

    대만 부품업체 관계자들은 닛케이아시아 측에 "애플은 수입 신고서나 제품 등에 '대만산' 문구를 붙여 중국 세관 당국이 최대 4000위안(약 77만원)의 벌금을 물리거나, 화물 통관을 지연하는 방식으로 불이익을 줄 가능성을 우려했다"고 전했다. 최악의 경우 중국 반입 자체가 막히는 상황도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블룸버그는 "앞으로 중국 정부가 '중화민국(Republic of China, 대만의 공식 국가 영문명)'으로 표기한 제품을 중국 본토 시장에 반입하지 못하도록 막을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애플은 대만산 부품을 중국 현지 제조 공장에 대량으로 공급·조립해, 아이폰 최종 제품을 생산하는 구조를 갖고 있다. 다음 달 신제품 '아이폰 14'(가칭) 출시를 준비하는 애플로선 중국 공장에서 충분한 물량을 사전 제조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대만산 부품의 중국 대량 공급에 차질이 생길지 먼저 중국의 눈치를 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앞세워 대만을 국가가 아닌, 중국의 일부 지역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중화민국'으로 표기한 제품의 중국 반입을 금지하는 규정을 발표했지만, 지금까지는 엄격하게 통제하지는 않았다.
    기고자 : 도쿄=성호철 특파원
    본문자수 : 107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