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박민영 "李, 가처분신청… 당과 본인에 실익 없어"

    김민서 기자

    발행일 : 2022.08.09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尹 인사 비판했던 與 대변인 "지금은 대통령 감싸는게 맞아"

    국민의힘 박민영<사진> 대변인이 8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막으려는 이준석 대표의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계획에 대해 "안 하는 게 맞는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 대표가 주도한 당 대변인 선발 프로그램인 '나는 국대다' 출신으로 이 대표와 가깝다는 평가를 받는다.

    박 대변인은 이날 본지 인터뷰에서 "가처분 신청을 하는 것 자체가 당을 적으로 돌려버리는 것"이라며 "가처분 신청은 당에도, 이 대표에게도 전혀 실익이 없는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상황에선 기능적으로 비대위로 넘어가는 게 맞는다고 보지만 그 과정과 절차상 문제에 대해선 당연히 반성을 한다"고 했다.

    그는 '이 대표 사람'이란 평가에 대해 "저는 엄밀히 따지면 '원희룡 캠프'에서 출발해 윤석열 대통령의 당선과 성공을 위한 청년 보좌역으로 지난해 12월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한 사람"이라며 "저는 누구의 사람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이 대표 지지층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이 대표가 점점 고립되는 양상으로 몰리는 데 대해 저는 '이준석 팬덤'도 책임이 있다고 본다"는 것이다. 박 대변인은 "팬덤의 영향을 어떤 식으로 받을 수밖에 없지 않으냐"면서 "이 대표가 대통령을 향해 '한심하다'고까지 말하며 대통령을 들이받고 가처분 신청도 고려하는 데는 자신의 지지층 여론에 호응하려는 측면도 있어 보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음주운전 전력자 등을 장관으로 임명한 윤 대통령 인사에 대해 "참담하다"며 공개 비판했었다. 이에 대해 그는 "제가 대통령께 쓴소리를 했던 것은 비판이 필요할 때 아무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저는 철저히 변화를 바라는 마음으로 미움받을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할 말을 했던 것"이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그러나 "당내에서도 대통령을 비판하고 나설 정도로 대통령이 약해진 지금은 오히려 감싸는 게 맞는다고 본다"고 했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본문자수 : 95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