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모닝] "갤럭시 S22가 2만원" 허위 광고 조심하세요

    변희원 기자

    발행일 : 2022.08.08 / 경제 B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갤럭시 S22, Z플립3 고가 스마트폰을 재고 정리나 도매 특판 명목으로 2만~3만원에 판다고 속여 소비자 개인정보를 빼내거나 스마트폰을 사기 판매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주의보를 내렸다.

    방통위는 7일 "허위·과장 광고로 소비자를 속여 휴대전화를 팔거나 소비자의 개인정보로 휴대전화 소액 결제를 하는 사례가 생기고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출고가 100만원 상당의 갤럭시 S22를 2만원에 파는 것처럼 광고하는 경우가 대표적인 사례다. 하지만 이는 24개월 사용 약정과 고가요금제(8만~9만원 이상) 가입에 따른 공시지원금(53만원), 여기에 신용카드 사용 실적을 최대로 반영해야 받을 수 있는 할인(48만원)까지 더해야 가능한 가격이다. 마치 판매자가 단말기 가격을 깎아주는 것처럼 현혹하는 것이다. 판매자가 소비자로부터 받은 신분증 사본이나 가족관계증명서 등 개인정보를 도용해 휴대전화를 개통하고, 그 휴대폰으로 수백만원어치의 소액 결제를 하는 사례도 있었다. 방통위는 "소비자들도 최종 계약서 내용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했다.
    기고자 : 변희원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55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