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스타항공 부정채용 의혹' 금주 재수사 여부 결정

    송원형 기자

    발행일 : 2022.08.08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검찰, '경찰 무혐의' 다시 살필듯

    검찰은 이상직<사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이 창업한 이스타항공의 '승무원 부정 채용'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이번 주 중 재수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7일 전해졌다. 경찰에서 두 번 무혐의 결정을 내린 사건에 대해 검찰이 재수사 착수 여부를 다시 들여다보고 있는 것이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전주지검(검사장 문홍성)은 이번 주 회의를 열고 이 사건과 관련한 재수사 착수 여부를 결정한다. 이 사건은 이 전 의원이 이스타항공 전·현직 대표 등과 함께 2014~2015년 승무원 채용 과정에서 인사팀에 특정 지원자를 추천하고 채용 대가로 돈을 받은 의혹과 관련됐다. 작년 4월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이 이 전 의원을 업무방해와 수뢰후부정처사,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서울남부지검에 배당된 이 사건은 작년 5월 서울 강서경찰서로 이첩됐다. 경찰은 지난 3월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남부지검은 강서서에 재수사를 요청했는데, 경찰은 또다시 지난달 초 무혐의로 판단했다. 그러자 검찰은 이 사건을 이 전 의원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타이이스타젯(태국 저비용 항공사) 관련 배임 의혹을 수사 중인 전주지검으로 보냈다. 이 사건은 지난 1월 '자료가 해외에 있다'는 이유 등으로 시한부 기소 중지된 상태다.
    기고자 : 송원형 기자
    본문자수 : 65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