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불법시위 관용없다" 화물연대 간부 4명 구속영장

    정성원 기자

    발행일 : 2022.08.08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하이트진로 공장앞 엿새째 집회
    사측 "오늘 직원 투입해 통로 확보"

    강원 홍천군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의 '봉쇄'를 시도하며 지난 2일부터 시위를 계속하고 있는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간부 4명에 대해 춘천지검이 7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들에게 업무방해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고 한다.

    검찰 관계자는 "(영장 청구된 사람들은) 지역마다 다니면서 화물연대의 집결, 불법 점거를 주도하는 데 역할을 했으며 불법 행위 정도가 심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한 명은 지난달 검찰이 하이트진로 청주공장의 차량 통행을 방해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기각한 인물이다.

    민노총 화물연대는 지난 6월부터 운임 30% 인상, 휴일 운송료 지급 등을 요구하며 하이트진로 공장의 물류 차량 출입을 막거나 방해하고 있다. 지난 6~7월에는 소주를 생산하는 하이트진로 이천공장과 청주공장의 진출입 도로를 점거하는 시위를 벌였고 그 과정에서 화물연대 하이트진로 지부장이 구속됐지만 시위는 멈추지 않았다. 화물연대 시위대는 지난 2~3일 맥주를 생산하는 강원공장으로 장소를 옮겨 공장 앞 다리를 불법 점거했다가 4일 경찰에 의해 강제 해산됐다. 하지만 이후 다리 진입로를 봉쇄, 물류 차량 통행을 막으려는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

    이번에 구속영장이 청구된 화물연대 간부 4명은 지난 4~5일 강원공장 앞 도로를 점거하다가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하는 과정에서 긴급체포했던 14명 가운데 일부다. 이들은 물류 차량의 통행을 막고 경찰의 해산 명령에 불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5일 화물연대 시위대는 경찰의 통행로 확보에 저항하며 물류 차량을 향해 돌과 계란, 물통을 던졌고 시위대가 던진 돌에 일부 차량 유리창이 깨지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기동대원 2명이 머리를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다.

    강원공장 '봉쇄' 시도와 관련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경 관계자는 "불법 시위에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화물연대는 사측이 요구안을 수용할 때까지 집회를 계속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하이트진로는 8일 강원공장에 본사 직원 등 250명을 투입해 직접 물류 차량의 통로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직원들이 길 양쪽으로 '인간띠'를 만들어 화물연대로부터 진출입로를 지키겠다는 것이다.
    기고자 : 정성원 기자
    본문자수 : 112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