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총기 참사는 연극" 퍼뜨린 美방송인에 53억원 배상 평결

    최아리 기자

    발행일 : 2022.08.06 / 국제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20여 명의 피해자를 낸 총기 참사 사건을 두고 가짜 뉴스라고 주장한 미 방송인이 유족들에게 53억원을 물어내게 됐다.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법원 배심원단은 4일(현지 시각) 방송인 알렉스 존스가 자신의 뉴스 플랫폼 '인포워스(infowars)'를 통해 샌디훅 총기 참사 사건을 두고 음모론을 퍼뜨려 유족들의 명예를 실추했다며 이들에게 410만달러(약 53억원)를 배상하라고 평결했다. 존스는 미국 내 대표적인 극우 음모론자로 꼽힌다. 그가 운영하던 인포워스는 지난 2018년 가짜 뉴스를 퍼뜨렸다는 이유로 페이스북, 유튜브, 스포티파이 등 주요 소셜 미디어에서 퇴출됐다. 이번 결정은 인포워스에 금전적 배상 책임이 있다고 인정한 첫 사례라고 AP 통신은 전했다.

    지난 2012년 12월 코네티컷주 샌디훅 초등학교에서 벌어진 총기 참사 사건은 총기 사고가 잦은 미국에서도 최악으로 꼽힌다. 20세이던 범인은 자신의 어머니를 살해한 후 초등학교에 난입해 총기를 난사, 학생 20명과 교직원 6명을 살해했다. 이번 소송은 당시 참사로 6세 아이를 잃은 닐 헤슬린, 스칼릿 루이스 부부가 지난 2018년 처음 제기했다.

    존스는 이 사건을 두고 줄곧 '가짜 뉴스'라고 음모론을 폈다.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을 비롯해 총기 규제를 강화하려는 사람들이 꾸며냈다는 것이다. 그는 방송에서 "아무도 죽지 않았다"며 "모두 연극이고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희생자들이 배우라고도 했다. 일부 존스 추종자는 유족의 집을 찾아가 '진실을 요구한다'며 괴롭혔고, 살해 협박에 시달린 유족들도 있었다. 소송을 제기한 해슬린씨는 재판에서 존스의 거짓말이 "살아 있는 지옥"을 만들었다고 진술했다.

    CNN은 이번 재판을 두고 미국 사회의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평가했다. 최근 수년간 거짓말과 음모론이 넘쳐 났는데, 대중에게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이 이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져준다는 것이다.
    기고자 : 최아리 기자
    본문자수 : 97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